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모비스, 세계 최초 '헤드업디스플레이·계기판 통합' 개발

뉴스듣기


자동차

    현대모비스, 세계 최초 '헤드업디스플레이·계기판 통합' 개발

    뉴스듣기

    '클러스터리스 HUD'…내부 공간 활용도 높여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운행 정보를 표시해주는 계기판(클러스터)과 헤드업디스플레이(HUD) 기능을 통합한 '클러스터리스 HUD'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클러스터리스 HUD는 클러스터에 표시하는 각종 주행 정보를 운전자 정면의 HUD와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텔레커뮤니케이션(AVNT)으로 나눠 운전자의 주의 분산을 최소화한 차세대 운전석 기술이다.

    속도와 분당 회전수(RPM) 등 필수 주행 정보를 운전자 눈높이로 끌어올렸고, 길 안내 등 HUD 본연의 주행 보조 기능을 더해 안전과 편의성을 개선했다. 다른 보조적인 주행 정보는 AVNT에 표시된다.

    클러스터리스 HUD는 총 4개의 표시 영역으로 구성됐다. 상단(3개 구역)에서는 속도와 RPM,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관련 정보, 길안내 정보 등을, 하단에서는 변속 모드, 냉각수 온도, 주행 가능거리 등 차량 기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방향 지시등, 시스템 정보 경고등도 표시된다.


    15인치로 크기를 키워 기존 제품 대비 표시 영역을 확대했다.

    현대 모비스 측은 "클러스터리스 HUD는 자율주행과 전동화에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기술로, 이를 탑재하면 내부 공간 활용도가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국내뿐 아니라 미국, 중국, 독일 등 전 세계 주요 국가에서 특허 등록을 마쳤다.

    한영훈 현대모비스 인포메이션디스플레이 섹터장(상무)은 "클러스터와 HUD가 합쳐지면 공간 확보는 물론, 주행정보 일원화를 통한 운전자의 전방 시야 확보에도 도움을 줘 안전 운행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