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합 서울노회유지재단 교회 강제경매 사태 불안감 커져

뉴스듣기


종교

    통합 서울노회유지재단 교회 강제경매 사태 불안감 커져

    뉴스듣기

    "유지재단 편입 교회 부동산 오히려 보호돼"
    대책위, 제도 안정과 발전 위해 대책 마련키로

    [앵커]

    통합 서울노회유지재단 교회 경매 사태로 일선 교회들 사이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유지재단에 재산을 다시 돌려달라는 교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노회유지재단문제 특별대책위원회는 재단 가입 부동산은 강제경매에서 오히려 재산을 보호받을 수 있다는 점을 적극 알려 교회들의 불안감을 진정시키기로 했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수년 전 부도난 서울 은성교회 문제로 서울노회유지재단에 가입한 10여개 교회가 줄줄이 강제경매에 내몰리면서, 예장통합총회 산하 교회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특히 강제경매가 개시된 교회 가운데 2곳이 최근 경매에서 이단 측에 낙찰되면서, 다른 지역노회 유지재단에 가입한 교회들의 문의가 잇따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노회유지재단문제 특별대책위원회는 이같은 교회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위원회는 유지재단에 교회재산을 편입해놓는 것이 강제경매에서 오히려 안전하다는 점을 일선 교회에 적극 알리기로 했습니다.

    앞서 이단 측이 낙찰받은 교회 2곳도 최종적으로는 법원이 매각을 불허했습니다.

    유지재단에 명의신탁된 교회부동산은 유지재단의 기본재산으로, 기본재산 매각처분을 위해서는 재단의 정관 변경허가가 필요합니다.

     


    서울노회유지재단의 주무관청인 종로구청은 이와 관련해 “재단법인의 기본재산은 경매로 처분되는 경우에도 해당 법인이 주무관청에 정관변경허가를 신청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또 강제경매 사태를 빌미로 유지재단 가입을 회피하거나 명의신탁을 해지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회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실제 서울노회유지재단 가입 교회 2곳이 이번 사태로 가입 해지를 요구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장통합총회는 교회 재산의 사유화를 막기 위해 교회 부동산의 유지재단 편입을 법에 명기하고 있지만 실제 유지재단 가입률은 전체 교회의 절반 수준으로 교회 편의에 따라 관리되는 실정입니다.

    [우태욱 목사 / 서울노회유지재단특별대책위원회]
    "총회 유지재단에 재산을 넣지 않는다면 어떤 제재를 가한다든지, 어떤 공적 업무에도 들어올 수 없다, 총회장을 비롯해서.. 우리 헌법에 준한 그런 대책을 정확하게 얘기 해주고..."

    대책위는 서울노회유지재단 교회경매 사태가 마무리 되는대로, 유지재단 제도의 안정과 발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기자 정용현 영상편집 이남이]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