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 혁신평가 9년 연속 非EU 1위…美·日 제쳤다

뉴스듣기


경제 일반

    한국, 혁신평가 9년 연속 非EU 1위…美·日 제쳤다

    뉴스듣기

    EU 집행위원회의 '유럽혁신지수' 평가서 한국 121점
    EU 평균보다 21% 높은 성과…EU 국가 포함해 비교해도 9번째로 높은 점수

    '2021 유럽혁신지수'(European Innovation Scoreboard) 한국 평가. 유럽연합(EU) 유럽혁신지수 문서 캡처.

     

    유럽연합(EU)이 주요 국가들의 혁신 성과를 평가한 결과, 한국이 미국·일본 등 글로벌 경쟁국 10개 나라 중 1위를 차지해 9년 연속 선두를 지켰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21일 '2021 유럽혁신지수'(European Innovation Scoreboard)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EU 집행위원회는 2001년부터 EU 회원국 27개국 뿐 아니라 영국, 스위스, 터키 등 인접국 11개국,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글로벌 경쟁국 10개국을 대상으로 혁신 성과를 지수화한 평가 결과를 발표해왔다.

    이번 평가에서는 혁신여건, 투자, 혁신활동, 파급효과 등 4개 부문의 32개 지표를 기준으로, 2013년 EU 회원국의 평균을 100으로 할 때 각국의 혁신성과를 지수화했다. 다만 한국이 포함된 글로벌 경쟁국은 19개 지표를 기준으로 평가한다.

    이번 평가에서 한국은 지난해 기준 종합혁신지수가 121점을 기록해 글로벌 경쟁국 가운데 9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캐나다(113), 호주(111), 미국(106), 일본(102), 중국(75)으로 뒤를 이었다.

    평가지표가 다르기 때문에 직접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48개 평가대상국 전체를 놓고 봐도 스위스(144점), 스웨덴(139점), 핀란드(135점) 등에 이어 한국이 9위 자리에 놓인다.

    실제로 한국은 48개 평가대상국들과 직접 비교할 수 있는 19개 평가지표 가운데 11개 지표에서 EU 평균보다 우수(100점 이상)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특허출원'(308.6점), '상표출원'(271.8점), '디자인출원'(467.6점) 측면에서 강점을 보였다.

    다만 중소기업의 '개방형 혁신'(51.3점), '제품‧공정혁신'(76.6점) 및 '제조업 부문 미세먼지 방출'(49.1점) 등은 부진한 성과를 거뒀다.

    19개 지표 가운데 전년 평가에도 있던 15개 지표와 비교하면 대체로 전년과 비슷한 성적을 거둔 가운데 'GDP 10억 유로당 디자인권 출원'(228.8점→467.6점), 'GDP 10억 유로당 상표권 출원'(252.7점→271.8점), 'GDP 대비 기업 연구개발비 지출 비중'(219.8점→268.3점)에서 선전했다.

    반면 'GDP 10억 유로당 PCT 특허 출원'(502.8점→308.6점), '인구 백만명 당 과학 분야 국내외 공저 논문'(91.4점→83.6점), '인구 백만명 당 공공-민간 공동 논문'(111.8점→106.6점)은 뒷걸음질 쳤다.

    새로 추가된 4개 지표 중 3개 지표는 EU 평균치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고, 전년에 122.1점을 받았던 'GDP 대비 공공-민간 공동 연구개발 지출 비중' 지표는 삭제됐다.

    이에 대해 정부는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추진, 벤처중소기업 혁신 등을 통해 취약분야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