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가족 일에 "난 관여 안 해"… '선 긋기'로 정면돌파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 가족 일에 "난 관여 안 해"… '선 긋기'로 정면돌파

    뉴스듣기

    침묵하던 윤석열…처가 관련 보도에 바로 입장 발표
    약점으로 꼽히던 가족 리스크는 '선 긋기' 로 대응할 듯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황진환 기자·이한형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처가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 오랜 침묵을 깨고 "저는 가족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대권주자로서 약점으로 꼽히던 '가족리스크'와 관련해 선 긋기로 정면돌파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22일 오후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입장문을 전달하고 "검찰 재직 시에도 가족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고 가족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CBS 노컷뉴스는 검찰이 윤 전 총장의 장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개입된 정황을 새로 포착했다고 보도했는데,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이 이례적으로 직접, 반나절 만에 입장을 밝힌 것이다.(관련기사 : [단독]檢, 도이치 주가조작 '윤석열 장모' 관여 정황 포착)

    눈에 띄는 점은 윤 전 총장이 해당 의혹들에 대해 설명을 하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낸 게 아니라 '자신은 일절 관여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는 점이다. 장모의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와 관련한 반박 입장을 낸 쪽은 소송을 맡고 있는 손경식 변호사였다. 윤 전 총장은 구구절절한 설명 대신 본인과 가족을 분리하는 쪽에 집중한 셈이다. 그동안 윤 전 총장의 대권 행보의 가장 큰 걸림돌로 처가와 관련된 의혹이 꼽혀 왔던 걸 감안하면, 윤 전 총장 측이 재빨리 '선 긋기 전략'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당내 한 재선 의원은 "X파일 논란과 달리 처가 사건 등은 수사나 기소가 돼 있으니 그 부분에 대해선 본인이 나선 것으로 보인다"라며 "현재 재판 등이 진행 중이고 윤 전 총장도 결과에 따라서 얘기는 해야겠지만, 먼저 설명은 해야겠다고 생각하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RELNEWS:right}

    다만 선 긋기 전략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선 주자가 자신의 가족 관련 의혹에 계속 '모른다', '상관없다'고 답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당내 한 중진 의원은 "처가 관련 문제는 계속해 꼬리를 물고 이어질 것인데, 윤 전 총장도 적극적으로 대응해야지 무조건 모른다고 해선 힘들다"며 "정확히 해명하거나 대응하지 않으면 계속해 논란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