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 연축지구서도 '투기 의혹'…경찰 압수수색(종합)

뉴스듣기


대전

    대전 연축지구서도 '투기 의혹'…경찰 압수수색(종합)

    뉴스듣기

    현직 대전시의원, 혁신도시 지정 발표 직전 매입 의혹
    해당 시의원 "혁신도시 지정 전부터 호재 알려진 곳"…부인
    대전참여연대 "조사 범위 확대해야"…시에 재조사 촉구

    대전 연축지구에서 불거진 투기 의혹과 관련해 대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17일 대전시의회 A 의원의 사무실과 자택 등지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김미성 기자

     

    대전 혁신도시로 지정된 대덕구 연축지구에서도 공직자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고, 시민단체는 조사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17일 대전시의회 A 의원의 사무실과 자택 등지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혁신도시로 지정됐고 대덕구청 등이 이전하게 될 연축지구에서 불거진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다.

    A씨는 지난해 4월 가족이 연축지구 인근 부동산을 매입한 것과 관련해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A씨 가족의 매입 시기는 대전시가 연축지구를 혁신도시로 발표하기 20일 전이었다.

    A씨가 지인 등에게도 연축지구 인근 부동산을 구입하도록 권유했다는 의혹 또한 제기됐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사전에 미리 정보를 얻어 부동산을 구입한 것인지, 또 지인에게 부동산 구입을 권유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대전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17일 대전시의회 A 시의원 사무실과 주거지 등지를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A씨는 "가족과 지인에게 권유한 것은 사실이지만, 해당 지구는 이미 혁신도시 지정 전부터 각종 호재가 알려진 곳"이라며 "지역구 의원으로서도 우리 지역을 권유한 것일 뿐"이라며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A씨는 또 "해당 부동산은 가족이 거주를 목적으로 직접 구입한 곳이지만 의도와 다르게 알려지면서 지난주 매도한 상태"라며 "굳이 차익을 따지자면 수백만 원 정도"라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대전의 개발예정지 곳곳에서 투기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 조사를 확대해야 한다는 시민사회계의 목소리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의 설재균 간사는 "앞서 대전시는 시·구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조사했지만 당시 조사에는 직계존비속과 배우자까지 포함이 안 됐었고, 그 한계가 지금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며 "대전시의 지구단위별 재조사가 지금 시기에 더욱 필요하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앞서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투기 의혹을 조사했던 대전참여연대는 시민조사단을 꾸려 조사 범위를 넓히고, 시민 제보도 받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