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

뉴스듣기


축구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

    뉴스듣기
    유상철 전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유상철 감독은 7일 오후 7시께 입원 중이던 서울 아산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향년 5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유상철 감독은 인천을 지휘하던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판정을 받았다. 인천의 K리그1 잔류를 이끈 뒤 지휘봉을 내려놓고, 치료를 시작했다. 이후 몇몇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는 등 건강을 찾은 모습도 보였지만, 끝내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