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重, 세계 유일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갖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삼성重, 세계 유일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갖춰

    뉴스듣기

    거제조선소 내 LNG 핵심기술 실증 설비 완공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를 보유하게 됐다. 2019년 7월 거제조선소 내 3630㎡ 부지에서 착공에 들어간 지 약 2년 만이다.

    앞으로 천연가스의 생산부터 운송, 저장, 공급에 이르는 'LNG 밸류 체인(Value Chain)'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검증하는 세계 유일의 조선∙해양 통합 LNG 연구개발 기능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지난 30년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LNG운반선, LNG연료추진선과 같은 친환경 제품에 대한 기술 격차를 벌려 시장 지배력을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실증 설비 완공으로 천연가스 액화·재액화 공정, 가스 엔진-연료공급 시스템, 극저온 단열 저장 용기, 재기화-냉열발전 등 요소 기술의 고도화와 관련 기자재 국산화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열린 완공식에는 한국가스공사, CELSIUS(셀시우스·덴마크), MARAN(마란·그리스), ENI(이엔아이·이탈리아) 등 국내외 주요 선주사와 세계 각국 선급(ABS·BV·DNV·KR·LR)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 정진택 사장은 "조선사 유일의 독자 개발 천연가스 액화공정 'SENSE-Ⅳ'와 세계 최초 냉열발전 재기화 시스템 'S-REGAS(CGR)' 모두 이 곳 실증 설비를 통해 신뢰성을 갖춘 기술로 탄생했다"며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는 LNG 기술 혁신의 산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셀시우스사 뵨 베르그 사이트 매니저 "탄소중립은 현재 해운선사가 직면한 가장 큰 현안"이라며, "삼성중공업이 시장의 니즈에 대응하는 다양한 LNG 솔루션을 개발한 선구자로서의 역할을 계속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대형 LNG운반선 시장에서 170척이 넘는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 설비)를 설계해 건조하는 등 조선∙해양 LNG 시장에서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최근 환경규제 강화 기조로 발주 증가 추세인 LNG연료 추진 선박을 올해 잇따라 수주하며 기업 간 경쟁에서도 우위를 보인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