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학생 실종 당시 목격자 추가…"친구 일어났다가 다시 누워"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대학생 실종 당시 목격자 추가…"친구 일어났다가 다시 누워"

    뉴스듣기

    25일 새벽 1시 50분~2시 50분 손씨 일행 목격
    20m 떨어진 거리에서 손씨 일행 사진 찍기도
    "잠든 손씨 인근에서 서성이다가 옆에 누워"

    연합뉴스TV 화면 제공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추가 목격자로부터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목격자 2명의 진술을 청취했다. 이들은 실종 당일 새벽 1시 50분쯤부터 약 한 시간 동안 반포한강공원에서 손씨와 친구 A씨를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손씨 일행에게서 약 20m 떨어진 거리에서 머물렀는데, 손씨 일행의 모습을 촬영하기도 했다. 이들이 찍은 사진에는 손씨는 잠들어 있고, A씨는 그 옆에서 쪼그리고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A씨가 손씨를 일으켰지만 손씨가 다시 누웠고, 이후 A씨가 물건을 챙긴 뒤 가방을 메고 주변을 서성이다가 손씨 옆에 다시 누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경찰이 진술을 확보한 목격자는 6개 그룹으로 나뉜 9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경찰은 지난 8일 주요 목격자 3명을 현장으로 불러 당시 상황을 재연하는 등 현장 실사를 진행한 바 있다. 이들은 서로 다른 시간대에 손씨 일행을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아직 실종 당일 새벽 3시 40분부터 4시 30분까지 50분간의 행적은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다. 손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우리가 확보한 증인에게 들었을 때, 오전 3시 40분 이후에는 원래 자리에서 사라졌다는 증인이 다수"라며 "위치를 이동한 건 확실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2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경찰이 故 손정민씨 친구의 휴대전화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경찰은 손씨와 A씨의 행적을 파악하기 위해 서초경찰서 강력팀 7개 전체를 동원했으며, 한강경찰대와 기동대 등도 자료 수색을 위해 투입했다. 현장 주변 등 총 54대의 CCTV를 확보했고, 실종 시간대 한강공원에 출입한 차량 133대의 명단을 확보해 일부 블랙박스 영상도 확인하고 있다.

    앞서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A씨와 술을 마신 뒤 잠이 들었다. 친구는 오전 4시 30분쯤 귀가했으나, 손씨는 실종됐고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손씨 머리에서 상처가 발견되고, 당시 A씨가 손씨의 휴대전화만을 갖고 귀가하는 등 여러 의문점이 제기됐다. 이에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4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를 수색하는 한편 지난 9일 A씨와 그의 아버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10시간 가까이 조사를 진행했다. A씨 어머니의 휴대전화도 임의제출 받아 포렌식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