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롯데 마무리 김원중 '8회'에 4실점…서튼 감독 승부수는 실패로

뉴스듣기


야구

    롯데 마무리 김원중 '8회'에 4실점…서튼 감독 승부수는 실패로

    뉴스듣기
    롯데 김원중. 롯데 자이언츠 제공

     


    전격 경질된 허문회 감독을 대신해 롯데 자이언츠의 지휘봉을 잡은 래리 서튼 신임 감독이 부임 첫날부터 과감한 마운드 운영을 시도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서튼 감독은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 랜더스와 홈경기에서 팀이 4대2로 앞선 8회초에 마무리 투수 김원중을 투입했다.

    불펜진에서 가장 강한 투수로 평가받는 마무리는 보통 9회에 등판해 팀 승리를 매듭짓는 역할을 한다. 9회가 주는 압박감은 7,8회와는 차원이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꼭 9회가 아니더라도 경기 흐름이나 상대 타순에 따라 불펜의 에이스를 미리 투입해 효과를 보는 경우도 종종 있다. 불펜이 전반적으로 약하다면 고려해볼만한 옵션이다.

    최근 롯데는 셋업맨 최준용이 부상을 당해 불펜의 두께가 얇아졌다. 게다가 SSG는 8회초 1번 타순부터 공격을 시작하는 순서였다. 서튼 감독은 8회를 승부처로 봤다.

    결과는 안 좋았다.


    SSG 선두타자 최지훈은 김원중이 던진 초구를 받아쳐 우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제이미 로맥과 추신수는 각각 안타와 볼넷으로 출루했고 이어 최정이 스코어를 6대4로 뒤집는 3점홈런을 때려 김원중을 무너뜨렸다.

    상대 마무리를 공략해 4점을 뽑은 SSG는 결국 7대6으로 승리했다.

    SSG는 9회초 오태곤의 적시타로 쐐기점을 뽑았다. 롯데는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이대호의 솔로홈런과 마차도의 희생플라이로 점수차를 1점으로 좁혔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최정은 3회초 롯데 에이스 스트레일리를 상대로 쏘아올린 솔로홈런과 경기 막판 역전 결승포로 4타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한편, 수원에서는 홈팀 KT 위즈가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며 삼성 라이온즈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KT는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한 강백호를 앞세워 선두 삼성을 9대6으로 눌렀다.

    KT는 4대6으로 뒤진 6회말 대거 5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다. 신본기의 2루타와 심우준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고 배정대의 역전 1타점 2루타와 강백호의 2타점 적시타가 이어졌다.

    두산 베어스는 잠실구장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3대2로 누르고 4연승을 달렸다. 선발 로켓이 6이닝 1실점 호투로 승리를 이끌었다.

    두산 오재원은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으나 5회까지 KBO 비공인 배트를 사용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KBO는 이와 관련해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NC 다이노스는 한화 이글스를 7대2로 눌렀고 KIA 타이거즈는 LG 트윈스를 7대1로 완파하며 4연패를 끊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