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양현종, 선발 합류는 다음 기회에…당분간 불펜 대기 전망

뉴스듣기


야구

    양현종, 선발 합류는 다음 기회에…당분간 불펜 대기 전망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텍사스 양현종.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33)이 당분간 선발이 아닌 불펜투수로 출전할 전망이다.

    텍사스를 이끄는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11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인터리그 원정을 앞두고 미국 현지 언론을 통해 오는 15일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할 투수로 웨스 벤자민의 이름을 언급했다.

    텍사스는 일본인 투수 아리하라 고헤이가 부상자 명단에 오르면서 선발 로테이션에 공백이 생겼다. 최근 아리하라의 빈 자리를 채우는 임시 선발로 나서 깊은 인상을 남겼던 양현종이 대체 1순위로 주목받았지만 우드워드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양현종은 지난 6일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3⅓이닝 8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해 현지 언론의 찬사를 받았다.

    하지만 우드워드 감독은 당분간 양현종을 선발이 일찍 무너졌거나 빠른 타이밍의 투수 교체 때 활용하는 롱릴리프로 기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현종은 선발 등판에 앞서 두 차례 롱릴리프로 나서 눈부신 호투를 펼친 바 있다.

    양현종은 올해 3경기(선발 1회)에서 총 12이닝을 소화해 평균자책점 2.25로 잘 던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