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체인지업과 디셉션 인상적" 상대팀 감독도 양현종 호평

뉴스듣기


야구

    "체인지업과 디셉션 인상적" 상대팀 감독도 양현종 호평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텍사스 양현종.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미니애폴리스 타겟필드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의 좌완 선발 양현종을 대비해 스위치타자를 포함한 8명의 오른손타자를 선발 라인업에 올렸다.

    KBO 리그에서 최정상급 선발투수로 활약한 양현종에게 '좌우'는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양현종은 3⅓이닝 동안 탈삼진 8개를 곁들이며 4피안타(1홈런) 1볼넷 1실점으로 잘 던져 3대1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승리투수가 아니었고 5이닝을 채우지도 못했지만 경기 수훈선수에게 수여되는 카우보이 모자는 양현종의 몫이었다.

    탈삼진 8개는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선발 데뷔전에서 나온 최다 기록이다. 1995년 박찬호(LA 다저스)와 2013년 류현진(당시 LA 다저스)의 종전 기록 5개를 넘어섰다.

    양현종은 1회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는 등 상대의 타격 타이밍을 흔드는 노려한 투구로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으로부터 합격점을 받았다.

    미네소타의 로코 발델리 감독 역시 양현종에게 깊은 인상을 받았다.

    발델리 감독은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양현종은 왼손타자를 상대할 때만큼이나 오른손타자를 상대로도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공을 던지는 팔 각도가 조금은 다른 것 같았다"며 양현종의 투구 템포와 공을 숨겨서 던지는 능력인 디셉션이 눈에 띄었다고 밝혔다.

    이는 타자가 타격 타이밍을 잡기 어렵다는 뜻이다. 특히 처음 맞대결을 펼치는 투수의 경우 더욱 그렇다.

    발델리 감독은 "낯선 투수를 상대할 때는 적응할 시간은 필요한 법"이라면서도 "양현종은 교묘하게 들어오는 패스트볼과 좋은 체인지업을 갖춘 투수"라고 말했다.

    양현종의 패스트볼 구속은 주로 80마일 후반대에 형성됐지만 변화구와의 조화와 제구력, 디셉션이 뒷받침됐기 때문인지 미네소타 타자들은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텍사스 구단에 따르면 양현종은 3⅓이닝 이하를 소화하면서 8개의 탈삼진을 잡은 역대 팀내 두 번째 투수가 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