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반등해 30%대 회복…20대 지지율은 냉랭

뉴스듣기


청와대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반등해 30%대 회복…20대 지지율은 냉랭

    뉴스듣기

    지난주보다 5%p 올라… '잘한다' 34%, '못한다' 58%
    20대 부정평가가 50대 부정평가보다 높아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매주 최저치를 기록하며 20%대로 떨어졌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반등해 30%대를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4·7 재보궐 선거 이후 성난 민심을 청취하고 정책에 반영하려는 행보가 이어지고, 청와대가 백신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 지지율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갤럽이 지난 4일과 6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34%, 부정평가는 58%로 나타났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주에는 긍정평가가 29%로 취임후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한주만에 긍정평가가 5%p 상승하면서 다시 30%대로 올라섰다.

    연령별 긍정-부정률은 20대(18~29세)에서 26%-61%, 30대 40%-50%, 40대 46%-49%, 50대 38%-57%, 60대이상 25%-68%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20대의 부정평가는 50대 보다 높았고,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불렸던 40대에서도 긍정보다 부정평가가 더 많았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69%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5%가 부정적이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긍정 25%, 부정 57%로 부정평가가 앞섰다.


    긍정평가 이유는 '코로나19 대처'(32%),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0%), '전반적으로 잘한다', '복지 확대'(이상 5%), '외교/국제 관계', '정직함/솔직함/투명함', '전 정권보다 낫다'(이상 3%) 등이었다.

    부정평가 이유는 '부동산 정책'(23%), '코로나19 대처 미흡'(17%),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인사(人事) 문제'(이상 7%),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4%) 등을 꼽았다.

    갤럽 측은 "4·7 재보궐선거 이후 3주간 문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은 30% 내외, 부정률 60% 선에서 답보했지만, 이번 주는 재보선 여파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