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바백스 백신 '허가 전 접종' 의혹에 정부 "사실 아냐"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노바백스 백신 '허가 전 접종' 의혹에 정부 "사실 아냐"

    뉴스듣기

    "국내 허가·승인 전 접종 계획 검토한 바 없어"
    "올해 안에 4000만회분 도입 계획…3분기부터"

    연합뉴스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이 외국에서 미승인 된 상태에서 국내 접종된다는 의혹에 대해 방역당국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또한 물량도 연내 4000만회분 모두 도입할 수 있다고 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3일 해명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은 노바백스 백신이 유럽·미국 미승인 상태이며 안전성이 덜 검증된 상태에서 국내 접종이 이뤄진다고 주장했다. 또한 3분기에 2000만회까지 공급하겠다는 정부 발표는 지난 2월, 2분기부터 4000만회분을 도입한다는 계획의 절반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중수본 측은 노바백스 백신에 대해 안전성을 최우선한다는 전제로 도입할 계획이며 허가·승인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바백스 백신을 국내 허가·승인 전 접종할 계획은 검토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유럽·영국과 함께 국내에서도 안전성 검토 등 인·허가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SK바이오사이언스 및 노바백스 측과 협의·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노바백스 도입 시기와 관련해서는 당초 올해 안에 총 4000만 회분을 도입하기로 하고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하기로 예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불투명했던 원부자재 공급 문제의 경우 대부분 해결됐으며, 정상적인 생산 여건이 마련돼 빠르면 6월부터 완제품 출시해 3분기부터는 안정적으로 국내 생산 백신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측은 상반기 중 노바백스 백신 품목허가를 비롯해 원·부자재를 추가 확보해 3분기까지 2000만회분을 생산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방역당국은 전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양동교 자원관리반장도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 2월 계약 당시 2분기부터 공급을 시작하고 올해 내 4000만회분을 공급받기로 했다"며 "3분기 이후 나머지 2000만회분은 4분기에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인·허가 등 후속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조기 출시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얀센·모더나 백신을 포함해 올해 도입 예정인 백신 총 1억5200만회분 도입 일정을 최대한 이른 시기에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우선 상반기 도입이 확정된 1809만회분을 차질없이 공급해 상반기 1200만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지원하고 협의 중이거나 하반기 도입 예정인 1억3391만회분의 공급일정을 구체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