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스가 "오염수 방류가 현실적"…도쿄전력이 피해배상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영상]스가 "오염수 방류가 현실적"…도쿄전력이 피해배상

    뉴스듣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풍평(風評‧잘못된 소문) 대책을 철저히 하는 것을 전제로 해양방류가 현실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염수 해양방류를 결정한 각료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2월 지식인들로부터 해양방류가 현실적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IAEA(국제원자력기구)에서도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설비공사와 규제 대응을 거쳐 2년 뒤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의 농도를 일본 규제 기준의 1/40, WHO(세계보건기구)가 정한 식수 기준의 1/7까지 낮추겠다는 입장이다. 또 IAEA 등이 해양방류를 감시하도록 해 투명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