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바백스 백신 이르면 6월 출시, 3분기 안정적 공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노바백스 백신 이르면 6월 출시, 3분기 안정적 공급"

    뉴스듣기

    "노바백스 원료 수급 문제 대부분 해결"
    "항체 유지기간 등 고려해 추가 백신 구매 고려"
    "장기적으로 신종 감염병 대비 위해 국산 백신 끝까지 지원"

    특별방역점검회의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정부가 노바백스사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걸림돌이 됐던 원부자재 수급 문제를 해결하고, 이르면 6월 중에 국내에서 생산된 완제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백신 도입전략 및 국내 백신 개발지원 방안'을 보고했다.

    정부가 올해 공급받기로 계약한 물량은 모두 1억5200만회분(7900만명 접종 가능)이며, 현재까지 337.3만회분이 도입됐다.

    구체적으로 상반기에 공급이 확정된 물량은 1808만8천회 분으로 상반기 접종 대상자 1200만명의 1차 접종과 2차 접종 시기가 도래한 대상자들에 대한 접종이 가능한 물량이다.

    다만, 전세계적 백신 수급 불안 우려로 하반기 백신 도입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짐에 따라, 정부는 더 많은 물량을 조기에 도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 항체 유지기간이나 변이바이러스 위험 등을 고려해 추가 구매 가능성도 열어두기로 했다.

    특히, 노바백스 백신 2천만회분의 경우 2분기부터 국내에서 기술이전 방식으로 생산될 예정이었지만, 백신 원료 수급 문제로 공급 차질이 생긴 바 있다. 지난 2월 초, 미국의 수출규제 행정명령(HRPAS)과 글로벌 원자재 수급 불균형의 영향이다.

    특별방역 점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에 정부는 '노바백스 백신 원료수급 협의체'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 원·부자재 공급사 등과 협의해왔고, 원부자재 17개 품목의 물량 확보, 품목 대체, 재고 전용 등을 통해 상반기 백신 생산을 위한 준비를 대부분 끝냈다.

    정부는 관련 행정절차가 원만히 진행될 경우 빠르면 6월부터 완제품 출시가 가능해지고, 3분기부터는 안정적으로 국내에서 생산된 백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안정적인 백신 수급을 위해 지난주부터 관련 업계와 릴레이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며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지만, 노바백스 원·부자재 문제 해결 사례와 같이 관계부처가 힘을 모아 대응하면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11월까지 예방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5개 기업(SK바이오사이언스, 유바이오로직스, 셀리드, 제넥신, 진원생명과학)의 임상 3상 착수를 지원하고, 향후 신종 감염병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mRNA 백신 기술 개발 확보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또 권 장관은 "장기적으로 신종 감염병에 대비할 수 있는 자체 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국내 백신 개발을 성공할 때까지 끝까지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