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警, LH 현직 직원 성남 금토지구 투기 혐의 압수수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인

    警, LH 현직 직원 성남 금토지구 투기 혐의 압수수색

    뉴스듣기

    A씨 토지거래 첩보 내사 후 강제수사 전환
    개발정보 이용 정황, 증거물 확인 취지

    이한형 기자
    공직자 부동산 비리 의혹에 대해 전방위로 수사를 하고 있는 경찰이 경기도 성남 금토지구 일대에 제기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9일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LH 경기지역본부와 진주 LH 본사, 국토교통부, LH 성남판교사업본부, 투기 의혹 대상자 자택 등 5곳에 수사관 24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현직 LH 직원 A씨의 투기 혐의에 대해 증거물을 확보하기 위한 취지다.

    A씨는 성남 금토지구 일대의 개발사업 정보를 이용해 해당 부지 내 토지를 매입한 혐의를 받는다.

    금토지구에는 지난 2015년부터 착수된 판교 제2테크노벨리 사업과 2018년부터 이어진 금토공공주택지구 등 LH와 연계된 각종 개발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경찰은 LH 직원들의 땅 투기 사태가 불거진 뒤 3기 신도시 외 개발부지에 대해서도 첩보 수집을 강화해 왔는데, 최근 A씨의 토지 거래와 관련한 정보를 입수해 내사를 거쳐 수사로 전환해 이날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이번 수사에서 불법 사항이 확인되면 경찰은 A씨가 사들인 토지에 대해 환수 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