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543명 신규확진…5일 연속 500명대 이어가(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코로나 543명 신규확진…5일 연속 500명대 이어가(종합)

    뉴스듣기

    지역발생 514명, 해외유입 29명…누적 10만5279명
    평일 대비 주말 검사건수 감소에도 불구
    검사 대비 양성률은 오히려 큰폭 상승
    3차 대유행 여전히 '위험'

    검체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박종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쉽게 꺽이지 않는 가운데, 4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5일 연속 500명대 신규 확진자다.

    ◇5일 연속 500명대…3차 유행 5개월째 지속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3명 늘어 누적 10만527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543명과 같은 수의 확진자를 기록하면서 5일 연속 500명대를 이어갔다.

    5일 연속 500명대 신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올해 1월 13~17일(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지역발생이 514명, 해외유입이 2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이 5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셈이다.

    ◇지역발생 514명 중 수도권 311명…전제 60.5%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43명은 주말 검사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적지 않은 숫자다.

    신규 확진자는 그간 한 달 넘게 300∼400명대를 오르내렸지만,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500명대로 올라섰다.

    거리두기한 식당. 황진환 기자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82명→447명→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을 기록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514명, 해외유입 29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3일(537명→532명→521명)에 이어 4일째 500명대를 기록 중이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 각 146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311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0.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60명, 대전 28명, 전북 23명, 대구 15명, 충북 14명, 경북·경남 각 13명, 울산 11명, 충남 10명, 강원 6명, 광주 4명, 세종 3명, 제주 2명, 전남 1명 등 총 203명(39.5%)으로 집계됐다.

    주요 감염 사례는 유흥주점과 교회, 운동시설 등이었다.

    부산의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전날 0시 기준으로 하루새 44명이 늘어 누적 200명이 됐다.

    이와 함께 충북 청주시-음성군 유흥주점과 관련해 18명이 확진됐고, 대전 중구 주점에서도 총 12명이 감염됐다.

    ◇위중증 환자 총 99명…검사건수 대비 양성률 대폭 상승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 99명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 수가 두 자릿수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15일(99명) 이후 20일만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784만9476건이다.

    이 가운데 766만4398건은 음성 판정이었고, 7만9799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2.73%(1만9875명 중 543명)로 직전일 1.31%(4만1306명 중 543명)보다 대폭 상승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