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재보선 민심 '출렁'…與, LH 투기·윤석열 돌발 악재에 곤혹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재보선 민심 '출렁'…與, LH 투기·윤석열 돌발 악재에 곤혹

    뉴스듣기

    이낙연 지도부, 발빠른 대응에 총력
    LH 땅 투기 파문에 부동산 민심 더 악화 우려
    연이은 악재에 스텝 꼬인 여권 단일화 경선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최근 출범한 정부합동조사단이 5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가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LH(한국토지공사)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이 제기되면서 여권에 비상등이 켜졌다.

    국민들의 공분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5일 변창흠 국토부장관과 LH 장충모 부사장을 국회로 불러 질책하고 신속하고 엄정한 전수조사를 주문했다.

    ◇"윤석열 변수보다 더 우려되는" LH 땅투기 의혹

    민주당은 선거 직전 터진 두가지 악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집권여당과 각을 세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가 중도층 표심이탈로 이어질까 걱정하며 강력하게 드라이브를 걸던 검찰개혁 과제도 잠시 미뤄둔 상태다.

    민주당은 당내 강성 초선의원 모임인 '처럼회'가 띄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로 이어졌다고 보고, 이들 의원에 대해 사실상 자제령을 내렸다는 후문이다.

    '2월 말, 3월 초'로 예정됐던 수사청 법안 발의 시점도 선거 뒤로 미뤘다.

    하지만 민주당이 더 우려하는 돌발 악재는 따로 있다.

    메머드급 선대위를 꾸린 상황에서 터진 LH 직원들과 민주당 소속 시의원의 땅 투기 의혹이 게이트급으로 비화될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국민의힘은 일찌감치 땅 투기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등 공세를 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윤창원 기자
    이낙연 대표는 연일 페이스북과 공개발언에서 문제의 직원들을 질타하고 일벌백계를 약속했다. 국토교통부와 LH 직원들에 대해서는 내주까지 조사를 종결하는 등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5일 변 장관과 면담이 끝난 뒤 "사안의 엄중함에 대한 인식을 좀 더 확실하게 갖도록 요구하는 발언을 했다"며 "본인이 누구보다도 먼저 조사 받기를 자청할 정도의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번 사태의 진상규명을 위해 야당이 주장하고 있는 국정조사까지 수용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밝힐 정도로 사태 해결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서울은 부동산에 가장 예민한 지역인 만큼 투기 의혹만으로 선거 승패가 달라질 수 있다고 보고, 조기 진화에 주력하는 것이다.

    수도권에 지역을 둔 한 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사퇴 등 검찰 이슈보다 부동산 투기가 유권자들의 피부에 와닿는 이슈"라며 "정말 악재"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윤창원 기자·국회사진취재단
    ◇단일화도 삐그덕…與, 리스크관리에 사활

    연이은 악재에 여권 단일화 과정마저 지지부진한 것 역시 민주당의 시름을 깊게 하는 요인이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가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치면서 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두 차례에 걸쳐 단일화 경선을 치러야 한다.

    김 후보가 세 차례 이상의 일대일 토론과 박원순·박영선 단일화 모델(TV토론 배심원단 평가 30%, 서울시민 여론조사 30%, 국민참여경선 40%) 등을 요구하면서 최종 단일화 시점은 민주당의 예상보다 더 늦춰진 상황.

    김 후보의 의원직을 승계하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김진애를 뚫은 박영선'과 '김진애를 돌아간 박영선'은 다를 것"이라고 했지만, 민주당 안에서는 본선에서 야권 후보와 맞붙기도 전에 괜한 내상을 입을 거라는 우려도 조심스레 나온다.

    김 후보는 이미 각종 언론 인터뷰에서 박 후보의 공약이 허황됐다며 맹공을 퍼붓고 있다.

    그런 데다 단일화 스텝이 꼬이면서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뒤 누릴 수 있는 밴드왜건 효과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

    한편, 서울지역 국회의원 41명과 지역위원장 전원이 참여하는 박영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8일 발족식을 갖는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