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윤석열 최악 검찰총장" vs 野 "법치파괴 그만두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與 "윤석열 최악 검찰총장" vs 野 "법치파괴 그만두라"

    뉴스듣기

    국회 5일에도 '윤석열 사퇴' 공방
    민주당 "권력욕에 취한 최악의 검찰총장"
    국민의힘 "文대통령, 법치파괴 계속할 것인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검찰총장직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두고 여야는 5일에도 공방을 주고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의 사퇴 직전 움직임과 사퇴의 변은 정치선언으로 보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윤 총장은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 논의에 반발하며 사퇴했지만, 민주당은 수사청 설치 여부를 결론 내지 않고 의견 수렴 중이었다"며 "검찰총장이 합당한 통로를 통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었고 그것이 공직자다운 처신"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권력욕에 취해 검찰총장 직위를 이용한 최악의 검찰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윤 총장은 1년 8개월간 검찰 기득권 사수에 몰두했다"며 "자의적 수사, 선택적 정의로 국민 기대를 배반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지원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공세를 높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당 의원총회에서 "민정수석과 검찰총장이 한날한시에 물러나는 초유의 상황임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여태 묵묵부답"이라며 "문 대통령의 선택적 침묵에 국민은 좌절한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4일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그러면서 "앞으로도 계속 법치 파괴 행위를 할 것인지 대통령이 국민께 분명히 하라"며 "이름 좋은 검찰 개혁 미명 아래 법치 파괴를 그만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문 정권은 검찰개혁을 자신들의 뜻대로 마음대로 밀어붙일 수 있다고 착각하겠지만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