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초유의 백신 수송작전, 軍이 콜드체인·방호 감독한다

    국방부 "수송지원본부가 범정부 차원에서 관제"
    기본적으론 민간 업체가 맡되 군이 감독·보완

    연합뉴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을 수송하면서 군의 감독하에 콜드체인, 방호와 수송 등 유통과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총괄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송을 위해 질병관리청과 민간 업체가 계약을 맺었고, 그 계약 조건에 군이 업체를 감독한다는 조건이 포함돼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정부는 접종을 위해 질병관리청에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꾸렸고 추진단 소속으로 수송지원본부를 운영하고 있다. 추진단장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지원본부장은 육군군수사령관을 지낸 경력이 있는 박주경 육군참모차장이다.

    수송지원본부는 백신 운송 업무를 범정부 차원에서 관제하는 역할을 맡으며, 군과 경찰 등과 협력해 현장에서 필요한 사항을 요청하면 적합한 자원을 바로 파견하게 된다.

    연합뉴스

     

    기본적으로는 정부와 계약을 맺은 민간 업체가 유통과 방호 등을 맡는다. 하지만 군은 이 업체들이 제대로 업무를 수행하는지 감독하고, 필요하다면 이를 보완하게 된다. 민간 업체의 역량이 닿기 힘든 격오지에도 군 인프라를 활용해 수송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백신이 보관된 곳을 지키는 방호 업무는 민간 경비업체가 맡지만 군 병력도 경계에 투입해 백신을 지킬 예정이다. 수송 과정에서 콜드체인이 제대로 유지되는지도 군이 현장에서 확인하게 된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57개 부대 소속 528명으로 이뤄진 국방신속지원단을 편성해 지원한다. 헬기 등으로 백신을 수송할 일이 생기게 되면 지원단을 통해 협조하는 식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수송지원본부는 군 인원만 있는 것이 아니고 경찰청, 소방청, 질병관리청 등 여러 기관에서 파견나온 인원들로 구성돼 있다"며 "호송 현장 같은 경우 경찰이 주무부처가 될 수 있는데, 경찰과 군의 역할은 나누되 수송지원본부에서 통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