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기호4번' 후보 등록 후 단일화 압박…김종인 "뚱딴지"

뉴스듣기


국회(정당)

    안철수, '기호4번' 후보 등록 후 단일화 압박…김종인 "뚱딴지"

    뉴스듣기

    국민의힘과 단일화 기싸움 벌이는 안철수
    26일 기호4번 등록 배수진…국민의힘 입당 선긋기
    김종인 "우리 경선 끝난 뒤 단일화 논의"
    안철수 "시간 없어…협상 시작하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자등록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과 단일화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 후보 등록을 마쳤다. '기호 4번' 등록으로 국민의힘 입당 선 긋기 행보를 이어간 것이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최전선으로 떠나는 군인 심정으로 집을 나섰다"며 "반드시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 교체 교두보를 확보하겠다는 제 굳은 의지가 담긴 국민께 드리는 출사표"라고 말했다.

    이날 후보 등록으로 안 대표는 국민의당 배번인 기호 4번을 받게 됐다. 동시에 국민의힘 입당 거부 행보를 이어가기도 했다.

    앞서 안 대표는 자신의 국민의당 당적은 유지한 채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국민의힘에 단일화를 제안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

     

    하지만 국민의힘은 즉각 거부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라 말했고, 주호영 원내대표도 "안 대표가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현행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르면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선 국민의힘 당적을 보유해야 한다.

    이에 국민의힘은 안 대표가 입당하지 않겠다면, 국민의힘이 자체 경선을 통해 후보를 뽑은 뒤인 3월부터 단일화를 논의하자고 제안한 상태다.

    그러자 안 대표는 "3월이면 너무 늦다"고 재차 압박에 나섰다. 그는 "협상할 때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 생기게 되면 굉장히 난감한 지경에 빠진다"며 "일단 실무선에서 협상을 빠른 시간 내에 시작하자"고 다시 제안했다.

    다만 김종인 위원장은 "지금 실무협상을 실질적으로 할 게 없다"고 맞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