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故박원순 성희롱 맞다' 결론에 서울시 "결과 수용하고 사과"

뉴스듣기


서울

    '故박원순 성희롱 맞다' 결론에 서울시 "결과 수용하고 사과"

    뉴스듣기

    서정협 권한대행 명의 입장문 발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이 7월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엄수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시는 26일 故박원순 시장이 비서에게 한 성적 언동이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 결론에 조사 결과를 수용하고 정중히 사과한다는 뜻을 밝혔다.

    시는 이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서울시는 이번 사건의 책임있는 주체로서 인권위 조사 결과를 반성과 성찰의 자세로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계신 피해 직원과 가족들, 그리고 큰 심려와 실망을 안겨드린 시민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인권위 조사 결과가 나온 만큼 피해자에게 상처를 더하는 2차 가해와 소모적 논쟁을 중단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시는 인권위 조사 결과를 수용해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도 했다.

    서울시 자체 성차별․성희롱 근절 특별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하고 여기에 더해 추가 대책을 마련해 인권위 권고사항을 이행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사결과를 자정의 발판 삼아 조직 전반을 살피겠다"며 "모든 직원의 인권이 보장되는 성평등한 일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반복되고 있는 문제가 없는지 내, 외부의 현실도 엄정히 살피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피해자에 대한 보호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시는 "무엇보다 피해자가 다시 평온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 직원의 의사를 최우선으로 적극적인 보호방안을 마련하고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