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재명 "국가부채 낮다고 칭찬받을 일 아냐" 보편지급 역설

뉴스듣기


경인

    [영상]이재명 "국가부채 낮다고 칭찬받을 일 아냐" 보편지급 역설

    뉴스듣기

    이 지사 "수술비 아까워 병 키우면 목숨 잃게 될 수도"
    경기도의회, 26일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예산안 의결 예정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준비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쓸데없이 아껴 (국가부채비율을) 다른 나라보다 낮게 유지했다고 칭찬받을 일이 아니다"라고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을 거듭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안을 심의하기 위해 열련 도의회 임시회에 출석해 "수술비 아깝다고 치료하지 않으면 병을 키우고 자칫하면 목숨을 잃게 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며 "감염병 위기 속에 (경제가) 손 쓸 수 없는 지경으로 망가지고 난다면 코로나를 극복한 후에도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현재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소비를 많이 해달라며 포장 캠페인도 하고 있다"며 "소비를 하되 방역에 장애가 되지 않게 해달라는 점에 저희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한형 기자

     

    그러면서 지급 시기와 관련해 "제 판단으로 최대한 빨리 지원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지만, 세상일이라는 게 혼자 할 수 없고, 여러 의견이 있고, 누군가 의견이 100% 맞지 않고, 저나 집행부 판단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며 "도의회나 중앙당, 정부의 우려를 감안해서 도의회가 (26일) 의결해도 즉시 집행하기보다는 좀 더 상황을 봐가면서 확진자 증감 상황, 앞으로 예측 상황,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의견 등을 종합해서 방역에 대한 우려가 최저로 되는 선에서 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2차 재난기본소득 시점으로 가능한 한 설 명절(2.12) 이전에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온라인으로 우선 지급해 혼잡 상황을 최소화하고, 현장 지급은 설 이후로 조정하거나 방문 지급을 병행하는 등의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경기도의회는 25~26일 이틀간 임시회를 열어 전 도민 1천399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경기도 재난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