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집단감염' IEM국제학교, 교육기관 아닌 종교시설"

뉴스듣기


대전

    [영상]"'집단감염' IEM국제학교, 교육기관 아닌 종교시설"

    뉴스듣기

    대전교육청 "수능 교육에도 대안학교 신청 않는 비인가시설, 지도감독 어려워"
    "특수 목적 등 일부 사설 기관 은밀한 운영…현황 파악조차 어려워"

    대전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이 127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IEM국제학교 사태와 관련해 "교육기관이 아닌 종교시설"이라며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IEM국제학교 '한 방에 20명 생활'···첫 증상자 12일 발생)

    교육청은 25일 "해당 시설은 종교단체에서 설립한 무등록·미인가 시설로 이 시설에 대한 지도·감독은 지방자치단체 소관 업무로 판단된다"며 "현재 직원 격리와 해당 홈페이지 폐쇄 등으로 운영 현황을 확인할 수 없으며, 앞으로 대전시청에서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IM 선교회가 운영하는 해당 시설에 학생 114명과 교직원 13명 등이 24시간 합숙을 하며 검정고시반과 수능반, 해외유학반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미인가 시설이라는 이유로 교육당국의 지도 감독에서 벗어나 있었던 것.

    사실상 교육기관이지만 교육당국의 지도감독을 받지 않는 사각지대인 셈이다.

    대전시 방역당국이 25일 IEM국제학교 확진자들을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하고 있다. 고형석 기자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거의 학교 수준으로 운영되면서도 대안학교 기준 충족이 어려워 신청을 하지 않고 은밀하게 운영되는 곳이 적지 않다"며 "특히 이번 IEM국제학교의 경우 종교적 신념을 위한 것으로 대안학교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수 목적을 위해 은밀하게 운영되는 사립 시설의 현황 파악은 물론 관리 감독 역시 쉬운 일이 아니"라며 "다만, 대전시의 요청이 있을 경우 현황 파악 등에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에 법적 설립요건을 갖추지 못한 미인가 교육시설이 2014년 기준으로 10여 곳 안팎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미인가 대안 교육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