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정애 환경부 장관 "탄소중립 위한 확고한 기반 구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제정책

    한정애 환경부 장관 "탄소중립 위한 확고한 기반 구축"

    뉴스듣기

    "문재인 정부의 기후·환경정책의 체감 성과가 창출될 올해"
    전임 조명래 장관 "우리사회 녹색 전환에 노력해왔다고 자부"

    한정애 신임 환경부장관이 2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이 '탄소 중립 이행 기반 구축'을 중심으로 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 장관은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대회의실에서 비대면 취임식을 갖고 "2021년은 탄소중립 전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역사적 전환점이자, 문재인 정부의 기후·환경정책의 체감 성과가 창출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국제사회에서 신기후체제가 시작됐고, 전날 취임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역시 첫 행정명령을 통해 파리협약에 재가입하는 등 상황에서 우리나라 역시 '탄소중립'으로 본격적인 전환을 도모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장관은 "탄소중립 미래를 위한 명료한 비전을 제시하고 확고한 이행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도별 온실가스 감축 이행 점검, 기후변화영향평가 등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법과 제도 마련의 필요성을 지적하면서다.

    '눈에 보이는 성과' 역시 또 하나의 목표다. 미세먼지 저감 등에서는 개선 추이를 가속화해 국민 체감도를 높이고, 그린뉴딜·탈플라스틱·물관리일원화 등 전환의 기반을 만든 분야에서는 이제 가시적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화학물질 안전 문제부터 환경오염, 폭염·홍수 등 기후위기에서 취약계층과 민감계층에 피해가 집중되지 않도록 '환경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가습기살균제와 같은 경우에서 '피해자 관점의 전향적 지원'을 강조하며 "피해자의 마음을 다독일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직원들을 향해서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먼저 다가가야 한다"며 "환경 고유 가치는 굳건히 지키되 실용적이고 유연한 자세로 문제 해결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한 장관은 취임식 직후 환경부 미세먼지 상황실에서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낙동강유역환경청 등 소속기관 직원과 온라인 대화를 진행했다.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방명록에 '푸른 하늘 맑은 물, 모두를 위한 환경복지, 미래를 위한 환경정책을 만들어 가겠습니다'라고 적고 있다. 환경부 제공
    취임식에 앞서서는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푸른 하늘 맑은 물, 모두를 위한 환경복지, 미래를 위한 환경정책을 만들어 가겠습니다'라는 다짐을 남기기도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등을 역임하는 동안 환경 분야 전문성과 현안 조정 능력은 충분히 검증되신 분"이라며 "야당도 호평하는 장관이 취임한다는 점에서 환경부 직원들의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크다"고 말했다.

    한편 전임 조명래 장관은 이날 오전 이임사를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담대한 전환을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의 환경부 장관은 결코 가벼운 자리가 아니었다"며 "우리 사회의 녹색전환에 노력해왔다고 자부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미세먼지 8법 제·개정, 계절관리제 도입 등으로 미세먼지 농도 저감 △가습기살균제 피해 지원 대상과 금액을 15배 이상 확대 △물관리일원화 △금강·영산강 보 처리 방안 확정 △그린뉴딜 등을 재직 중 성과로 꼽았다.

    그러면서 "그린뉴딜, 통합물관리, 미세먼지 저감 등 성과를 창출하고, 탄소중립이라는 미래 30년의 기틀을 마련해야 하는 숙제가 환경부 앞에 놓여 있다"며 "훌륭한 인품과 환경에 대한 철학을 겸비하신 한정애 장관님을 중심으로 탄소중립의 길을 만들어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