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바이든 취임에 '기대반 경계반'…"안보·이익 훼손하면 단호히 반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아시아/호주

    中, 바이든 취임에 '기대반 경계반'…"안보·이익 훼손하면 단호히 반격"

    뉴스듣기

    폼페이오 등 28명 무더기 제재
    외교부 대변인 "양국 사이에 다리 재건해야"
    제재·대만 관련 한차례 잽 주고 받아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중국은 임기 막판까지 자신들을 압박했던 트럼프 행정부가 물러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식 취임하면서 관계 회복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하지만 두 나라가 세계 패권을 놓고 경쟁하는 만큼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갈등과 대립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선서를 하고 임기를 시작한 것은 중국 시간으로 21일 지난 새벽 1시였다.

    중국 외교부는 바이든 대통령 임기가 시작되자 새벽 시간에 트럼프 행정부의 최고위직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등 28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자신들을 괴롭혔던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선긋기이자 미국 새 행정부와 잘 지내고 싶다는 중국식 표현이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미중 사이에 너무 많은 지뢰를 묻고, 너무 많은 다리를 파괴했다며 양국 사이의 지뢰를 제거하고 다리는 재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그러나 미중 관계 개선에 대한 희망을 피력하면서도 중국에 대한 압박을 계속하면 대응할 것이라는 경고도 빼놓지 않았다. "중국의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훼손하면 단호히 반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모든 분야에서 중국을 적대시했던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기후변화 대응이나 전염병 대처 등 일정 부분에서는 중국과 협력적 관계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화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파리기후변화 협약 재가입을 위한 문서에 서명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말했다.

    21일 중국 신문 1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 기사와 사진이 실려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중국의 경제력과 군사력이 팽창하고 있고 홍콩·신장·티벳 문제 등 전통적 갈등 요소도 온존하면서 두 나라간 갈등과 충돌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중국 내부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매너 좋은 트럼프가 되려 한다면 파멸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벌써 나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 임기 첫날 두 나라는 전직 고위 관료 제재와 주미 대만부 대표의 취임식 참석을 두고 한차례 잽을 주고받았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측은 중국이 폼페이오 전 장관 등을 제재한데 대해 "미국의 당파적 분열을 초래하려는 시도"라며 반발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대만 주미 대표가 미국과의 대만의 단교 42년 만에 초청을 받아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것에 대해 "중국은 미국과 대만의 공식 왕래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