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바이든 취임에 "평화 시계 다시 움직이도록 최선"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와대

    文대통령, 바이든 취임에 "평화 시계 다시 움직이도록 최선"

    뉴스듣기

    바이든 행정부 공식 출범 맞춰 연일 외교 안보 전열 정비
    외교장관 교체 이어 NSC 전체회의 2년만에 주재…외교 안보 부처 업무보고 청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뜻이 있는 곳에 길있어"
    "한반도 포함 인도·태평양 지역 질서 급격한 전환기"
    한미 동맹 강화와 대중국 관계 발전 의지도 확인
    日에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미국 바이든 행정부 공식 출범에 맞춰 외교라인 교체에 이어 외교 안보 정책 보고를 직접 챙기는 등 대대적인 전열 재정비에 나섰다.

    문재인 정부 마지막 남은 1년여 기간을 그냥 흘려보내지 않고, 바이든 행정부를 설득해 조금의 성과라도 내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외교부·통일부·국방부 외교안보 부처 업무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이 직접 전체회의를 주재한 것은 2년만이다.

    더구나 코로나19 상황에 타부처의 경우 서면 보고로 대체된 가운데 통일 외교 안보라인에 대한 보고는 대면으로 챙긴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 앞으로 남·북·미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 카드를 논의하고, 외교안보 정세에 대한 전망을 폭넓게 나눴을 것으로 관측되는 대목이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도렴빌딩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문 대통령은 전날 정의용 전 안보실장을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복귀시키고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을 교체하는 등 미국 정권 교체에 맞춰 외교안보라인도 재정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면서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착상태를 하루속히 끝내고 북미 대화와 남북 대화에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여 평화의 시계가 다시 움직여 나가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미국 바이든 신정부와 함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며, 북한과도 대화와 협력의 길로 되돌아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급하게 서두르지 않으면서 우리 정부에 주어진 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로 임해 주기 바란다"며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남북관계 진전과 평화프로세스 동력을 확보하는데 보다 주도적인 자세로 각 부처가 협력하라"고 거듭 당부했다.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 연합뉴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반도를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질서가 급격한 전환기에 들어서고 있다"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국제정세의 변화 가능성을 짚기도 했다.

    그러면서 한미 관계 강화, 중국과의 관계 발전 등 미국·중국·일본·러시아와의 미래 관계에 대해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냉각기를 갖고 있는 일본에 대해 "이웃 나라 일본과는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함께 지혜를 모으며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 도쿄올림픽을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대회로 성공적으로 치러낼 수 있도록 협력하면서 한일관계 개선과 동북아 평화 진전의 기회로 삼아야 하겠다"고 화해 의지를 또 한번 나타냈다.

    국방과 관련해서 문 대통령은 강한 국방이 평화의 기반"이라며 국방개혁 2.0 성공적 마무리 등 전력 현대화와 첨단화를 진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외교 안보라인 전열을 가담는 날인 만큼 정부 핵심 외교 안보 라인도 총 출동했다.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는 물론이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이 보고했다.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 등도 참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