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이 은수미 수사 자료 유출?…경찰관은 사직서 제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인

    경찰이 은수미 수사 자료 유출?…경찰관은 사직서 제출

    뉴스듣기

    성남중원경찰서 경위, 2018년 은수미 수사 자료 유출
    은 시장 캠프 관계자들은 수사 자료 토대로 회의도
    해당 경찰관은 의혹 붉어지자 돌연 사직서 제출

    은수미 성남시장. 이한형 기자
    은수미 성남시장의 선거캠프 관계자 부정채용 의혹을 제기했던 은 시장의 전 비서관이 은 시장과 경찰관 사이에 유착이 있었다는 주장을 내놨다.

    과거 은 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을 당시 한 경찰관으로부터 수사자료를 제공받았다는 내용이다.

    20일 은 시장의 전 비서관 이모씨는 "은 시장이 검찰에 넘겨지기 직전인 2018년 10월 13일 청계산 인근 카페에서 당시 수사를 진행한 성남중원경찰서 소속 A경위를 만나 그가 건네준 경찰의 은 시장 수사결과 보고서를 살펴봤다"고 주장했다.

    당시 은 시장은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를 무상 지원받았다는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

    A경위는 수사자료를 보여주는 대가로 4천500억 원 규모의 복정동 하수처리장 지하화 사업 공사를 특정 업체가 맡도록 힘써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이를 뒷받침할 증거로 은 시장 캠프의 핵심 관계자들이 텔레그램에서 경찰 수사 상황을 토대로 나눈 대화 내용을 제시했다.

    해당 대화방에 경찰의 수사 내용을 올린 인물은 은 시장의 전 보좌관 B씨로, 그는 은 시장이 당선된 뒤인 2018년 6월 출범한 인수위원회 고위직을 거쳐 취임 직후인 2018년 10월 청와대 선임행정관, 2019년 8월 청와대 비서관으로 승진했다.

    A경위는 의혹이 제기되자 돌연 사직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경위가 은 시장과의 유착 관계가 알려진 것 때문에 사직서를 냈는지는 확실치 않다"면서도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진실로 밝혀질 경우 적절한 처벌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