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강화"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제정책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강화"

    뉴스듣기

    "비은행권 외환부문 취약성 예기치 못한 리스크로 불거질 수 있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정부가 비은행권의 외환 부문 모니터링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한 '외화유동성 관리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비은행권 대상 '외화자금 조달-소요 지표'와 '외화자산-부채 갭 지표' 등 3종 모니터링 지표를 도입하고 스트레스테스트 대상을 확대하는 등 내용이다.

    이를 통해 비은행권 외화유동성 모니터링의 실효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비은행권 특성을 반영한 외화유동성 비율 규제 개선 등 기존 외환건전성 제도의 미비점도 보완할 방침이다.

    또한, 유사시 외화유동성 공급 체계도 은행권 중심에서 증권·보험사까지 포함될 수 있도록 다층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외환부문 건전성 정책의 사각지대인 비은행권의 취약성이 예기치 못한 리스크로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한편, 정부는 올해 정책금융을 500조 원 규모로 늘려 코로나19 피해 분야와 한국판 뉴딜 분야, 산업경쟁력 강화 분야를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피해에 취약한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은 지난해 계획 대비 약 17조 원 늘어난 302조 원으로 확대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