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오늘(17일) 저녁부터 폭설"…월요일 출근길 비상

    기상청, 17일 대설 예비특보 발표
    "지난번과 비슷하거나 더 많은 눈"
    월요일 출근길 교통안전 유의 당부

    한 시민이 쌓인 눈을 치우고 있는 모습. 이한형 기자

     

    일요일인 17일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추위가 다시 찾아온 가운데 밤사이 전국 곳곳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월요일(18일) 아침 출근시간 교통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17일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기상청은 "수도권과 충북 일부 지역에 눈이 집중적으로 올 것으로 보인다"며 "빠르면 이날 밤부터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의 예보가 바뀔 수 있지만 이번에 내리는 눈은 지난번과 비슷하거나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충남 서부와 전북 등에서 시작되는 눈은 밤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대설 경보는 24시간 동안 쌓인 눈의 양이 20㎝ 이상으로 예측될 때 발표한다. 이번에도 지난 6일과 12일 당시 폭설과 비슷한 수준의 적설이 예상된다.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눈이 쌓이자마자 얼어버릴 가능성이 커 교통 안전에 대비해야 한다.

    기상청은 눈이 18일 새벽부터 낮 사이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 북부, 경북 남부 내륙, 경남 서부 내륙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보했다. 18일 오전 수도권·충청·전라도를 시작으로 차츰 그치겠지만, 오는 23~24일에는 전국에 다시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