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18일 신년 기자회견…사면·부동산·검찰개혁 응답할까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 18일 신년 기자회견…사면·부동산·검찰개혁 응답할까

    뉴스듣기

    20명 오프라인, 100명 온라인 화상 참여로 기자들 질문 자유롭게 받아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10시부터 약 100분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 참여한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전 분야에 걸쳐 자유롭게 질문을 받을 계획이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20여명의 기자만 오프라인 현장에 참석하고, 나머지 100여명의 기자는 화상 연결로 접속한다. 온오프라인에 참여하지 못한 기자들에게는 '채팅창'을 통해 질문을 받는다.

    이날 문 대통령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문제에 대해 언급할 지 주목된다. 최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판결로 형이 최종 확정되면서 정치권에서 문 대통령의 사면 결단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현 정부의 아킬레스건인 부동산 문제를 비롯해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무산과 검찰 개혁 등 민감한 이슈에 대해서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관심이다.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준비하는 관계자들. 연합뉴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신년사에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부동산 문제에 대해 첫 사과를 한 만큼 이날 공급 대책 등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멈춰있는 북미, 남북 대화 재개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부분이 집중 거론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최근 신년사에서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며 남북 간 비대면 대화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북한이 제8차 노동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 미사일(SLBM)을 공개한 가운데 국방 문제에 대한 언급도 있을 전망이다

    이밖에 경색된 한일 관계에 대한 해법이나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와의 방위비 분담 협정 등도 언급될 가능성이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