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신 빨리 맞겠다" 28.6%…"해외 참고해 신뢰성 높여야"

뉴스듣기


보건/의료

    "백신 빨리 맞겠다" 28.6%…"해외 참고해 신뢰성 높여야"

    뉴스듣기

    최대한 지켜보다 맞겠다는 국민 67.7%…부작용 걱정 78%
    전문가들이 검증하고 무료 접종하면 80%가 접종 찬성
    정부 "외국 접종 사례 충분히 살펴 안전하게 접종"

    황진환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최대한 빨리 맞겠다는 국민은 28.6%에 불과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에 정부는 해외의 접종 사례를 충분히 참고해 백신 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최대한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14일 전문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8~10일 전국 만 18세이상 성인 10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자신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기에 대해 (어느 정도 혹은 최대한) 지켜본 뒤 맞겠다는 비율은 67.7%로 나타났다.

    반대로 가급적 빠르게 접종을 받겠다는 응답은 28.6%에 불과했다.

    또 '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에 응답자 82.4%가 공감했고,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이 걱정된다'는 의견에는 78%가 공감했다.

    박종민 기자

     

    다만,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을 검증하고, 모든 사람에게 무료 접종을 한다면' 접종하겠다는 의견은 80.3%(아마도 접종 53.2%, 무조건 접종 27.1%)에 달했다. 이 경우에도 아마 맞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은 11.6%, 절대로 맞지 않겠다는 의견은 1.8%였다.

    미국에서 같은 질문에 대한 설문조사가 이뤄졌을 때, 접종하겠다는 응답은 약 71%, 절대로 받지 않겠다는 응답은 약 15%였다는 점을 고려할 때, 상당한 차이가 발생한 것이다.

    대다수 국민들이 섣부른 접종보다는 안전한 접종을 선호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먼저 예방접종을 시작한 해외 사례를 참고해 부작용과 이상반응을 충분히 살핀 뒤, 안전하게 접종하겠다는 정부의 입장과 일맥상통하는 결과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신뢰도는 효과성과 안전성의 문제"라며 "외국의 백신 접종 과정 중 문제라든지 안전성 부분을 반면교사로 삼아서 국민들이 안전하게 접종하도록 하고 예방접종 계획을 소상히 알려 신뢰성을 높이는 부분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