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용돈 차곡차곡 모아' 마스크 기부한 '지적장애 소녀'

뉴스듣기


광주

    '용돈 차곡차곡 모아' 마스크 기부한 '지적장애 소녀'

    뉴스듣기
    지적장애 소녀가 기부한 마스크. 광주 광산구청 제공

     

    한 지적장애 소녀가 용돈으로 마련한 마스크를 기부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14일 광주 광산구청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3시쯤 광산구청 1층 현관에 한 소녀가 방문했다.

    이 소녀는 청원경찰에게 "집에 있는 마스크와 모아둔 용돈으로 구입한 마스크를 기부하려고 왔다"고 말을 전한 뒤 기부 담당 부서에 직접 포장한 선물을 전달했다.

    이날 소녀가 건넨 선물은 총 6개로, 선물 포장지에는 '어린이용'과 'KF94'라는 문구가 적혔있었다. 소녀는 선물을 통해 50개의 마스크를 기부했다.

    기부 담당자는 대화를 통해 소녀가 광주의 한 특수학교에 다니는 지적장애인이고 가정 형편이 넉넉지 않음을 알게 됐다.

    장애로 인해 발음은 정확하지 않았지만 소녀는 "혼자 생활하는 어르신과 힘들게 지내는 아이들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며 "평소 아빠가 우리 가족이 힘들게 생활하는 것 같지만 주변을 살펴보면 더 힘든 이웃이 많아서 나누며 살아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광산구청은 소녀의 바람대로 송정1동 행정복지센터를 거쳐 홀몸 어르신과 취약계층 아동에게 마스크를 전달할 예정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