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재성 수석 "'국민' 두글자 빼고 '사면' 생각하기 어렵다"

뉴스듣기


청와대

    최재성 수석 "'국민' 두글자 빼고 '사면' 생각하기 어렵다"

    뉴스듣기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
    "사면,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야"
    "영수회담은 계속 타진 중"
    김정은 답방 및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엔 "새해 북한 변화 감지"
    "지지율 하락 신경쓰이는 정도가 아니라 각오 새롭게 해야하는 상황"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이한형·박종민 기자

     

    청와대 최재성 정무수석은 1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면은 대통령님의 고유권한이고, 그 고유권한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이라며 "국민이라는 두 글자를 빼고 생각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은 사면을 놓고 정치권에서 벌어지는 공방에 대해 "여당에서는 (전직 대통령의) 사과와 반성을 얘기했고, 야당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경우를 보며 미리 사과는 안했지만 사실 당에서 사과를 했다"며 "그런데 또 야당 일각에서는 '정치 재판, 잘못된 재판'이라고 하면서 '무슨 사과 요구냐, 하려면 그냥 하지' 등 이야기를 하는데 충돌하는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공방하고 거론할 사안이 아니고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데, 거기에는 '국민'이라는 두 글자가 전제돼 있기 때문에 정치적 공방을 할 필요도, 해서도 안 될 사안이 아닌가 싶다"고 선을 그었다.

    사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에 대해서는 "사면은 보통 대통령께서 생각이 정리되신 다음에 실무적인 작업에 들어가는 형태라 통상 이런 문제는 미리 일찍 말하고 그러지는 않다"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이 있으면 어떤 식으로든 말씀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윤창원 기자

     

    최 수석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제안한 영수회담에 대해 청와대도 "문을 열어두고 타진을 하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이 의사만 보이면 진행을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여야정 상설협의체 복원도 타진하고 있다"며 "오래전부터 제안해 온 일이기 때문에 복원이 빠를수록 좋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답방 및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새해에 북한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면서 "미국 새 행정부 출범 등 대내외적 환경 변화가 남북정상회담의 하나의 계기가 될 수 있고 가능성도 타진해 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에서 나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정 지지율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최 수석은 "신경이 쓰이는 정도가 아니라 국민의 신뢰와 응원을 더 받아야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엄중한 국면임을 상기했다.

    이어 "코로나, 경제, 부동산 등 상황이 아직 종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받은 평가기 때문에 낮아진 평가를 다시 또 국민들의 응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기회와 각오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