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중수소 검출'에 與 "원전조사단 가동"…野 "물타기" 반발

뉴스듣기


국회(정당)

    '삼중수소 검출'에 與 "원전조사단 가동"…野 "물타기" 반발

    뉴스듣기

    민주당 김태년 "국회 차원 조사 필요성 면밀 검토"
    어제 이낙연 대표도 "월성원전 폐기 불가피했음 재학인"
    국민의힘 "원전 수사 물타기, 조직적 가짜뉴스" 반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경북 경주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방사능 오염 규모와 원인, 관리부실 여부를 전면 조사할 것을 주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삼중수소 배출 경로와 무관한 지하수 등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은 결코 가볍게 볼 수 없다"며 "삼중수소의 잠재적 위험성을 감안할 때 한수원은 유출의 원인부터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은 통화에서 "이번 사안을 지도부가 중하게 여기는 만큼, 조만간 조사단이 가동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전날 "이번 조사로 시설 노후화에 따른 월성원전 폐쇄가 불가피했음이 다시 확인됐다"며 "그동안 일부에서는 조기 폐쇄 결정을 정쟁화하며 그런 불량원전의 가동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참으로 무책임한 정쟁이었다"고 말했다.

    박성중 간사 등 국민의힘 소속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이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 규탄 성명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국민의힘은 '월성 원전 수사 물타기와 조직적 가짜뉴스 퍼뜨리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바나나 6개, 멸치 1g 수준의 삼중수소를 괴담으로 유포하여 원전수사에 물타기 하려는 저급한 술수를 멈춰야한다"고 주장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