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안·아산 대학들 정시모집 경쟁률 지난해보다 하락

뉴스듣기


대전

    천안·아산 대학들 정시모집 경쟁률 지난해보다 하락

    • 2021-01-12 13:37
    뉴스듣기

    일부 대학 경쟁률 반토막..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해 지원자 줄어

    박종민 기자

     


    충남 천안·아산 지역 대학들의 2021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단국대학교(천안캠퍼스)는 지난 11일 정시모집을 마감한 결과 976명 모집에 4461명이 지원해 4.5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20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 5.21대1보다 소폭 하락했다.

    최고 경쟁률은 의예과로 25명 모집에 296명이 지원해 11.84대1을 기록했다.

    나사렛대학교는 383명 모집에 1238명이 지원해 3.23대1을 기록, 지난해 경쟁률 3.49대1보다 낮았다.

    남서울대학교의 경쟁률은 3.16대1로 지난해 경쟁률인 5.31대1보다 감소한 수치를 기록했다.

    백석대학교는 올해 4.0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5.99대1)보다 낮아졌다.

    상명대학교(천안캠퍼스)는 4.37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에 기록한 6.05대1보다 감소했다. 연극전공(연기)의 경우 7명 모집에 132명이 지원해 18.86대1을 나타냈다.

    한국기술교육대 역시 2.49대1로 지난해(3.25대1)보다 낮아진 경쟁률로 마감했다.

    아산지역 대학들의 경쟁률 역시 하락했다.

    선문대는 633명 모집에 1375명이 지원, 2.1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정시모집 경쟁률 6.63대1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수치다.

    순천향대의 경우 893명 모집에 4136명이 지원해 4.63대1를 기록했다. 전년 정시모집 경쟁률은 6.82대1이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학과는 의예과로 18.89대1로 마감했으며, 간호학과 역시 10.75대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호서대는 788명 모집에 2883명이 지원해 3.66대1의 경쟁률로 마감했다. 지난 정시모집 경쟁률 5.64대1보다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학과는 시각디자인학과 10.93대1, 산업디자인학과 10.40대1로 나타났다.

    대학들은 이 같은 경쟁률 하락이 학령인구 감소 등이라고 분석했다.

    한 대학 관계자는 "고3 재학생수가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경쟁률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예비합격자들이 순차적으로 등록하면 미달학과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