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탄핵 표결 임박…찬반 양론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트럼프 탄핵 표결 임박…찬반 양론

    뉴스듣기
    미국 워싱턴 연방의회 의사당. 고영호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이 임박하면서 찬반 양론이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11일(현지시간) 편집자에게 보내는 일반 독자들의 찬반 의견을 종합해 여론란에 보도했다.

    시카고 거주 앤 마리 독자는 "이번 반란에 대해 트럼프의 과실이 분명하지만 탄핵 계획은 순전히 잘못된 생각"이라며 "하원이 탄핵하더라도 상원이 몇 달간 지연시킬 수 있어 바이든 취임 후에도 바이든보다는 트럼프에게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공화당은 바이든과 함께 일하는 것에 더욱 저항하게 될 것"이라고 탄핵에 반대했다.

    탄핵에 찬성하는 캠브리지 거주 댄 헌터 독자는 "법의 우위를 확인하기 위해 탄핵되고 유죄 판결을 받아야 한다"며 "탄핵이 국민들을 더욱 분열시킨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잘못된 것"이라고 전했다.

    노스 캐롤라이나에는 사는 머리 쏩은 "모든 미국인들이 물어야 할 질문은 만약 국회의사당에서 폭도들이 방어하는 경비인력을 이겼다면 지금 트럼프가 누구 편에 설 것인가 하는 것"이라며 탄핵을 주장했다.

    반대하는 피닉스 거주 짐 매카누스는 "의회가 며칠 뒤면 임기가 끝나는 대통령을 탄핵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이 있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도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치명적 전염병 예방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뉴저지주에 사는 톰은 "내 동생이 의사당에 투입돼 목숨을 걸고 방어에 나섰던 경찰관 중 한 명으로 광적인 행동에서 부상을 입었다"며 "많은 생명이 위험에 처한 것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수치스럽고 끔찍한 행동의 하나로 정당과 관계없이 모든 정치인은 직무유기로 트럼프의 즉각 퇴진을 공개적으로 요구해 더 이상의 파국을 막아야 한다"고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에게 두 번이나 투표했다는 플로리다 거주 스테판은 "불행히도 두 번 다 틀린 투표였고 트럼프로 인해 공화당이 다시는 미국을 운영할 기회를 갖지 못하게 하고 나같은 공화당원들을 계속해서 난처하게 만들 것"이라며 난감한 입장을 드러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