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제3인물 접촉설…윤석열 여권 대선후보 될 수도"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종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제3인물 접촉설…윤석열 여권 대선후보 될 수도"

    뉴스듣기

    "여당, 서울시장 후보로 제3인물 접촉설 돌아"
    "윤석열, 단 한번 오는 '별의 순간' 포착하느냐 관건"
    "국민의힘, 3자 구도 승산 있어…보궐 끝나면 당 떠날 것"
    "文 정부, 부동산 정책 근본 시각 바꿔야…전 국민 재난지원금엔 동의 못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민주당 쪽에서도 제3후보를 고른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여당도 그동안의 실적을 놓고 보니까 막상 현재 자신들이 내세울 수 있는 사람들로는 별로 자신이 없어 보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3개월도 남지 않은 가운데 여권에선 현재까지 우상호 의원만 출마 선언을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주민 의원 등도 출마를 검토 중이지만 지지율이 높지 않은 상황이라 민주당 후보군들에 대한 평가절하로 기선 제압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제3후보에 대해선 "누군지는 모르지만 지금 현재 있는 사람 말고 제3의 후보를 접촉을 했다는 설도 있다"며 "야권 후보 단일화에 노력을 하지만 3자 구도에서도 (국민의힘 후보의) 승리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대표의 지지율이 높은) 여론조사는 세부적으로 분석해 보면 별로 의미가 없다"며 "안 대표의 지지도를 보면 우리당 지지자에다가 민주당을 지지한 사람도 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향후 여권 후보로 대선에 도전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김 위원장은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별의 순간'은 한 번밖에 안 온다"며 "그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 인생을 국가를 위해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참배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그러면서 "내가 보기엔 (윤 총장은) 지금 별의 순간이 보일 것"이라며 "본인이 그것을 잘 파악하면 현자가 될 수 있고, 파악을 못 하면 그냥 그걸로 말아버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사실 아직까지도 여러 말이 많지만 (윤 총장은) 여권에 있는 사람"이라며 "여권에서 찾다 찾다가 가장 적합한 사람이 없으면 그 사람(윤 총장)을 할 수도 있다. 정치라는 것은 갑자기 확 바뀔 수도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전망했다.

    보수층에서 지지율 높은 윤 총장이 향후 여권 대권주자로 나설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하며 당분간 거리두기를 의도한 발언으로 읽힌다. 기존 야권 대선주자들이 윤 총장에게 밀리고 있는 상황이라 윤 총장을 야권 인사로 인정할 경우, 야당 전체가 윤 총장을 중심으로 끌려갈 수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당 안 대표와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야권 후보 단일화엔 공감하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 3자 구도에서도 승리를 자신했다.

    김 위원장은 "(야권 후보)단일화를 하려고 노력을 하지만 단일화를 못 하겠다고 그러면 할 수 없는 것"며 "국민의힘이 지난 4‧15 총선 때와는 달라졌기 때문에 (3자 구도로 가도) 승리를 확신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임기와 관련해선 "나는 보궐선거만 끝나면 사라질 것"이라며 "최근에 '공공성 자본주의'란 책을 의원들에게 돌렸더니 '좌클릭'하려고 돌렸냐는 얘기가 나온다. 내가 이렇게 한심한 사람들하고 뭘 하겠냐는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일 오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인사회에 화상 연결로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부동산 급등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를 한 데 대해선 근본 정책 수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부동산 정책에 대한 특히 주택 정책에 대한 시각을 근본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며 "공급책을 늘린다고 하는데 언제는 공급 늘린다는 소리 안 했나. 공급을 어떠한 형태로 늘린다는 구체적인 내용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차 재난지원금 논의에 대해 "올해가 시작된 지 2주도 안 지났는데 벌써부터 무슨 추경을 해서 4차 재난지원금을 준다는 것이냐"며 "이 정부가 소위 미래에 대한 예측 능력이 없다는 얘기를 스스로 자인하는 것밖에 안 된다"고 강조했다.

    4차 재난지원금 성격에 대해선 "전 국민에게 지원해야 되겠다고 하는 건 동의 하지 못 한다"며 "대통령은 올해 상반기에 코로나 이전의 상황으로 회복할 수 있다고 하는 얘기를 하고, 집권당은 4차 지원금 등 이런 모순된 얘기를 하니까 정책이 정상적인 궤도로 갈 수가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