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안철수와 합당 없어…상상도 못해"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종인 "안철수와 합당 없어…상상도 못해"

    뉴스듣기

    "3자 구도에서도 승리가 가능하다 생각"
    김병욱 의원 성폭행 의혹에…"피해자의 미투 고발이나 신고 없어 지켜볼 수밖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마치고 물을 마시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합당 가능성에 대해 "정당 통합은 있을 수도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전혀 상상을 못하는 상황"이라며 "더 이상 거론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국민의당의 3자 구도에 대해 "경우에 따라 단일화를 했는데도 누가 출마하면 어쩔 수 없는 것"이라며 "(3자 구도에서도) 승리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김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안 대표가 입당해 국민의힘 후보로 단일화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본경선을 100% 일반 여론조사 방식으로 치르기로 해 진입 문턱을 낮춘 상태다. 외부인사의 예비경선 면제도 검토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성폭행 의혹이 제기되자 탈당한 김병욱 의원에 대해서는 "피해자의 미투 고발이나 경찰 신고가 없어서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이 추천했지만 자진사퇴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정진경 위원의 경우, 교원징계 기록을 보지 못해 검증을 못한 과실이 있다"고 부실 검증을 인정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앞으로 성비위 관련 사건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 선거에서 후보자들을 철저히 검증할 것을 국민께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