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러시아서 위협…" 청주 방화 난동, 12시간 대치 끝 검거

뉴스듣기


청주

    "러시아서 위협…" 청주 방화 난동, 12시간 대치 끝 검거

    뉴스듣기

    "러시아에서 위협 메일 전송, 주한 대사관 불러와" 소동
    흉기 소지·유리창 파편 던지며 소란 피워…주민 긴급 대피
    경찰, 건물 옥상서 창문으로 진입 후 12시간만에 제압

    (사진=최범규 기자)

     

    충북 청주의 한 헬스장에 난입해 불을 지르겠다고 난동을 부린 30대가 경찰과 12시간 동안 대치 끝에 검거됐다.

    청주청원경찰서는 28일 A(34)씨를 현주건조물 침입과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청주시 율량동의 한 건물 4층 헬스장에 흉기를 들고 난입해 인화물질을 뿌리며 방화 위협을 하고 물품 등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헬스장 직원과 운동을 하고 있던 주민 등 4명은 긴급히 몸을 피했다. 주변 상가 등의 주민들도 대피했다.

    A씨는 "러시아에서 위협 메일을 보낸다, 주한 러시아 대사관을 불러오라"고 고성을 이어가며 경찰과 12시간 동안 대치했다.

    (사진=최범규 기자)

     

    이 과정에서 유리창을 깨고 파편과 운동기구 등을 던지며 소동을 벌였다.

    위기협상팀을 투입해 설득을 벌이던 경찰은 이날 밤 11시 30분쯤 건물 옥상에서 로프를 타고 창문으로 진입해 A씨를 제압한 뒤 체포했다.

    A씨는 전날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범행을 암시하는 영상을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