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秋-尹 갈등' 연내 털고…내년 초 추가 개각

뉴스듣기


대통령실

    문 대통령, '秋-尹 갈등' 연내 털고…내년 초 추가 개각

    뉴스듣기

    문 대통령-정 총리 주례회동서 연내 '秋 장관+α' 교체 가닥 알려져
    경질로 비쳐지지 않도록 박영선 등 1~2개 장관 교체 함께 발표 관측
    秋 후임에는 박범계 유력…정계 인물 선호
    내년 초 별도 추가 개각 있을 듯…노영민 비서실장 사퇴 수순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조 정책실장 등 경제라인 교체 가능성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8일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장후보 추천위원회 6차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이르면 29일, 늦어도 연내 교체될 예정이다.

    추 장관 단독 교체가 아닌 1~2개 부처를 함께 교체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고, 내년 초 별도의 '2차 추가 개각'을 다시 할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여권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주례회동에서 법무부 포함 2~3개 부처 장관을 연내에 교체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CBS와의 통화에서 "법무부를 포함해 연내 일부 부처 장관들이 교체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2차 개각은 내년 초 별도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8일 국회에서 피켓을 든 국민의힘 의원들이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 6차 회의에 참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추 장관의 주요 업무인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추천, 특별사면 명단 발표 등을 마무리하는 대로 교체할 시점을 고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질 성격이 강한 '원포인트' 교체보다는 1~2개 부처를 함께 교체하는 모양새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는 28일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헌법연구관과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추천했다. 청와대는 두 후보에 대해 하루 이틀의 검토 기간을 거쳐 초대 공수처장 내정자를 지명할 예정이다.

    추 장관의 특별사면 대상자 발표는 29일 이뤄진다.

    해당 일정을 고려, 추 장관의 업무가 마무리되는 30일 전후로 사표를 수리하고, 1~2개 부처 후임자를 함께 발표해 경질 모양새를 최대한 지우겠다는 것이다. 추 장관 후임으로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유력하다.

    추 장관과 함께 연내 교체될 장관으로는 서울시장 유력 후보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 장수 장관들이 꼽힌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당초 이달 초 1차 개각에 이어 다음달 초 2차 개각을 할 것으로 정 총리 등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2차 개각 일부를 또 다시 나눠 앞당긴 데는 이른바 '추-윤' 갈등을 연내 수습해 털고 가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앞서 법원이 윤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의 효력을 중단하라는 결정을 내린지 하루만인 지난 25일 사과하고, 신속한 정국 수습을 위한 방안을 고심해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행정법원의 정직 2개월 징계처분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지난 25일 오후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내년 초 정국 분위기 반전과 방역에 집중하기 위해서라도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위 사태'를 연내 일단락 짓고, 새해 분위기 반전을 노리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새해 '신년사'를 통해서도 관련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도 전망된다. 

    뒤이은 내년 1월 초중순 '2차 개각'에서는 이미 사의를 표명한 노영민 비서실장에 더해 김상조 정책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경제라인도 대폭 물갈이 할 수 있다는 예상도 여권을 중심으로 나온다.

    현재 여당은 나날이 떨어지고 있는 국정지지율 등 정국 분위기를 타계하기 위해서라도 큰 폭의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계속 피력하고 있다.

    여당의 의견이 얼마나 반영되느냐에 따라서도 2차 개각의 규모가 달라질 수 있다.

    청와대로서도 100일도 남지 않은 재보궐선거를 고려, 당의 의견을 무시할 수도 없는 입장이어서 개각 규모는 커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