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조 가입 '괘씸죄'로 해고"…LG청소노동자들 "일자리 지켜달라"

뉴스듣기


사건/사고

    "노조 가입 '괘씸죄'로 해고"…LG청소노동자들 "일자리 지켜달라"

    뉴스듣기

    28일 청와대 앞 기자회견…"용역업체 변경 핑계삼아 집단해고"
    지난 16일부터 파업, 로비 바닥서 '새우잠'…文대통령에 편지도

    LG트윈타워에서 일하는 청소노동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자필 편지.(사진=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공)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근무하는 청소노동자들이 "사측이 노조 가입을 빌미삼아 부당해고를 했다"며 정부에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LG트윈타워분회, '비정규직 이제그만 공동투쟁' 등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가 취약계층에 더 큰 경제적 충격을 안기고 있는 상황에서 고용유지를 위해 노력하지는 못할망정 일자리에서 몰아내서야 되겠나"라며 "코로나 시기 집단해고를 금지하라"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LG청소노동자들은 지난달 말부터 한 사람씩 불려가 오는 31일 부로 '계약을 해지한다'는 집단해고 통보를 받았다. 이에 지난 16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이들은 건물 로비바닥에서 잠을 청하며 노숙 농성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측은 표면적으로 '용역업체의 변경'을 근거로 내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LG그룹의 건물 관리를 전담해온 자회사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S&I Corp.)은 10여년간 LG트윈타워의 관리를 지수아이앤씨에 맡겨왔다. LG청소노동자들은 지난해 10월 노조가 만들어진 뒤 단체교섭 등의 과정에서 사측과 빚어온 갈등이 해고의 직접적 원인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이들은 "10년 전 홍익대에서도 똑같은 해고사태가 벌어졌다. 용역업체 변경을 핑계삼아 집단해고한 것도, 노조에 가입한 노동자들이 괘씸해 벌인 일임에도 원청에서는 자신들과 상관없는 일이라며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으려 했던 것도 쌍둥이처럼 닮았다"며 "과거 홍대를 방문해 청소노동자들을 만난 적이 있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건을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원(原) 사용자가 법 논리를 내세워 용역업체에 미루며 책임을 지지 않는 제도는 잘못된 것'이라며 계절적 요인 등으로 임시고용하는 게 아닌 청소노동자들을 비정규직으로 쓰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며 "여당도 지난 총선에서 하청업체 노동자의 고용안정 및 근로조건을 보호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업체 변경에도 불구하고 기존 하청업체가 수행하던 업무가 동일하게 계속되는 경우' 고용승계를 제도화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따라, "지금 우리 노동자들은 코로나보다 해고가 훨씬 더 무섭다"며 "실질적 지배력을 행사하는 원청 사용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언명한 대통령과 용역·하청 노동자 고용승계를 제도화하겠다고 약속한 여당은 지금 여기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해고에 적극 대응해 달라"고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 LG트윈타워분회 박소영 분회장은 "코로나로 전세계가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는데 LG라는 대기업이 노조를 인정하지 않고 탄압하며 힘없는 청소부들을 추운 겨울에 길바닥에 내쫓는 일이 온당한가"라며 "요즘 용역을 통해 건장한 청년들 30여명을 투입해 청소아줌마들을 감시하고 엘리베이터에 감금, 겁박하며 출입문을 수십 명이 막고 못 들어오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한 가정의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가장들이다. 저희가 LG에 바라는 건 고용승계"라며 "대통령은 저희들의 소박한 꿈이 이뤄지게 해 달라. 우리처럼 힘들게 겨울을 나는 사람들이 해고되지 않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일부 노동자들은 "하루 아침에 직장을 그만두라니 눈앞이 캄캄하다", "대통령이 아니면 대기업을 이길 수 없다" 등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자필 편지를 작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