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애완견 털 날린다" 종업원 말에 음식 집어 던진 손님

뉴스듣기


사건/사고

    "애완견 털 날린다" 종업원 말에 음식 집어 던진 손님

    • 2020-12-05 10:11
    뉴스듣기

    울산지법, 업무방해 혐의로 50대에 집행유예 선고

    애완견.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애완견 털이 날린다는 식당 종업원 말에 화가 나 음식을 집어 던지며 행패를 부린 손님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0단독 김경록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0)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올해 7월 울산 한 식당에 애완견을 데리고 들어갔는데, 종업원이 "털이 날린다"고 하자 화가 나 어묵 꼬치를 집어 던지고, 욕설하는 등 40분가량 행패를 부렸다.

    경찰이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조사한 뒤 풀어주자, A씨는 다시 식당을 찾아가 합의를 요구했다.

    종업원이 손상된 음식 대금과 세탁비 등 5만8천원을 달라고 하자 A씨는 또 음식과 접시 등을 집어 던지며 20분가량 영업을 방해했다.

    재판부는 "보복성 범행을 했고, 폭력 범죄로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