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슈시개]너무 쉬워 논란? 수능 한국사 20번 뭐길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이슈시개]너무 쉬워 논란? 수능 한국사 20번 뭐길래…

    뉴스듣기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공개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한국사 20번 문제
    3일 시행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한국사 영역 20번 문제의 난도가 논란이다. 학생들이 풀기에 너무 어려워서? 아니다. 너무 쉽게 출제됐다는 지적에서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수능 한국사 마지막 20번 문제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연설 일부를 제시한 뒤,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을 고르도록 했다.

    보기 지문은 '지난해 남과 북은 유엔에 동시 가입한 후 대결과 단절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공영의 새 시대를 열기로 합의했다'고 시작한다. 1991년 남북이 채택한 남북기본합의서에 관한 내용이었다.

    정답은 5번 '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했다'였다. 그러나 나머지 보기가 모두 현대사에서 벗어난 시대에 관한 내용이었다는 게 논란거리다.

    보기 1~4번은 '당백전을 발행했다'(조선시대), '도병마사를 설치했다'(고려시대), '노비안검법을 시행했다'(고려시대), '대마도(쓰시마섬)를 정벌했다'(조선·고려시대) 등이었다. 모두 현대사와 관련이 없어 사실상 그냥 점수를 주기 위한 문제가 아니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해당 문제는 다른 문제와 달리 3점이라는 높은 배점이 매겨져 있었기에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수험생들도 앞다퉈 의문을 제기했다.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공부를 안 해도 맞힐 수 있는 수준이다. 너무 쉬운 것 아니냐"는 글이 올라왔다. 또 해당 문제의 난도를 비꼬는 "한국사에 관심이 엄청 낮은데 이를 반영한 것인가"라는 글도 게재됐다.

    일부 네티즌은 현 정권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에 힘을 실으려는 문제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네티즌들은 "대놓고 정치 편향을 주입하느냐. 세뇌교육도 아니고 해도 너무하다"고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페친 여러분들 어떤 생각이 드십니까"라며 "날카롭거나 재치가 번뜩이거나 느긋하거나 식견이 스며나오거나 단상을 나눠달라"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