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밤중 창문으로 손전등 비춰 집안 훔쳐본 30대 덜미

뉴스듣기


사회 일반

    한밤중 창문으로 손전등 비춰 집안 훔쳐본 30대 덜미

    • 2020-12-02 09:27
    뉴스듣기
    (일러스트=고경민 기자)

     

    늦은 밤 여성이 거주하는 집 창문 밖에서 손전등을 비춰 내부를 훔쳐본 3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는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A(39)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올해 6월 오후 11시께 서울 관악구의 한 다세대주택에 거주하는 B(31)씨의 집 창문 밖에서 방법용 창살 안으로 손을 넣은 뒤 휴대폰 손전등 불빛을 비춰 방 안을 들여다보고 도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공포심을 유발하고 주거의 평온을 해한 점, 누범 기간 중 범행을 저지른 점에서 피고인을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A씨의 범행이 추가적인 범죄로 이어지지 않았고,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