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밤중 여성 옆집 문 부수고 들어가 소화기 뿌린 50대

뉴스듣기


경남

    한밤중 여성 옆집 문 부수고 들어가 소화기 뿌린 50대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한밤중에 여성이 사는 옆집에 들어간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진주시 상대동의 한 빌라에 사는 A(59)씨는 1일 0시 33분쯤 40대 여성이 사는 옆집에 무단 침입했다.

    당시 이 여성은 집에 없었다.

    그러나 A씨는 평소 이 여성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현관문을 부수고 들어가 소화기를 뿌렸다.

    그리고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흉기로 위협까지 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