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대선 지지율 2위…이낙연-이재명과 3파전 양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윤석열, 대선 지지율 2위…이낙연-이재명과 3파전 양상

    뉴스듣기

    [리얼미터]이낙연 20.6%‧윤석열 19.8%‧이재명 19.4% 초접전 양상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로 반문정서 尹에 집결 분석
    범여권‧범야권 주자군 지지율 격차도 감소 추세

    지난 10월 2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져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2위를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와 오차범위안에서 3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30일 발표한 결과(오마이뉴스 의뢰, 지난 23~27일, 전국 18세 이상 2538명 조사,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윤 총장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19.8%를 기록했다.

    민주당 이 대표는 20.6%로 1위를 기록했고, 이 지사는 19.4%로 3위에 그쳤지만 윤 총장을 포함한 상위권 주자 3명이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윤 총장의 지지율은 지역별로는 TK(대구·경북)에서 9.6% 급상승했고, 50대에서 4.7%, 보수진영 지지자에서 3.5% 오르는 등 기존 보수층 지지자들의 표심이 모인 결과로 보인다. 지난달 선호도 17.2%에 비해 2.6%포인트 오른 수치다.

    윤 총장의 이같은 상승세는 추미애 법무장관의 직무배제 조치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4일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명령을 내린 이후 윤 총장은 집행정지를 신청하면 맞대응 중이다.

    윤 총장이 현 정권과 대립각을 세우는 이른바 반문(反文) 정서의 상징으로 인식되면서 야권 대선주자들이 부진을 겪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반면, 이 대표는 서울과 호남, 70대 이상에서 하락하면서 선호도가 지난달 대비 0.9%포인트 떨어졌다. 이 지사는 영남과 충청권, 60대 등에서 지지율이 빠지며 지난달과 비교해 2.1%포인트 하락했다.

    범여권과 범야권 진영 간 지지율 격차도 감소하는 추세다.

    범여권(이낙연·이재면·추미애·심상정·김경수·김부겸) 주자의 선호도 총합은 48.1%로 지난달 대비 2.5%포인트 하락했다. 범야권(윤석열·홍준표·안철수·유승민·오세훈·주호영·황교안·원희룡) 주자들의 합계는 41.7%로 지난달보다 1.3%포인트 상승했다. 각 진영의 격차가 10.2%포인트에서 6.4%포인트로 줄어든 셈이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