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원정화 사건' 불편한 진실 드러날까

    뉴스듣기

    '그것이 알고 싶다' 원정화 간첩사건 다뤄
    오명 스스로 짊어지고 살아가는 원정화
    공범 지목 옥살이 황 중위 현재 재심 준비 중
    "영상기록 등 입수…앞뒤 안 맞는 진술· 정황"

    사진=SBS 제공
    21일(토)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탐사 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12년 전 세간을 뒤흔든 이른바 '원정화 간첩 사건'에 얽힌 불편한 진실을 파헤친다.

    2008년 당시 스물여섯 살 황 중위는 촉망받는 군인이었다. 3년간 교제했던 여자친구 때문에 인생이 망가질 줄은 꿈에도 몰랐다. 황 중위 여자 친구는 군부대 안보강사인 여덟 살 연상 새터민이었다.

    황 중위는 여자친구와 우연한 계기로 만나 사랑에 빠졌고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던 참이었다. 그런데 어느날부턴가 황 중위 주변에서 묘한 일들이 벌어졌다. 가는 곳마다 수상한 차들이 뒤따라 붙었고, 누군가 자신을 몰래 촬영하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여자 친구와 함께 있을 때 유난히 그런 일이 반복됐다.

    그 모든 의문은 황 중위가 국군기무사령부 조사실에 끌려가는 날 풀렸다. 영문도 모른 채 연행된 황 중위였다. 조사관들은 그의 여자 친구가 북한 보위부에서 직파한 간첩 원정화라고 했다. 그녀는 조사 과정에서 황 중위를 간첩 활동 공범으로 지목했다. 황 중위는 하루아침에 육군 장교에서 군사기밀 유출 피의자가 됐다.

    자백하지 않을 경우 최소 무기징역이나 사형이라는 조사관 압박에 황 중위는 눈앞이 캄캄해졌다. 얼마 뒤 재판장에 선 황 중위에게 징역 3년이 선고됐다. 죄명은 국가보안법 위반이었다.

    2008년 여름은 이른바 광우병 촛불집회로 뜨거웠다. 원정화 간첩 사건은 연일 대서특필되면서 한국 사회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원정화는 군 장교들을 포섭해 기밀을 빼내려 한 혐의를 인정해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제작진은 "당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도 원정화 간첩 사건을 한 차례 다룬 바 있다"며 "뛰어난 능력으로 열다섯 살에 간첩으로 선발돼 살인 훈련을 받았다는 그녀지만, 제작진이 만났던 탈북인사들은 그녀의 주장에 대부분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 절대 정부기관에서 파견된 간첩일 수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정화 사건에 얽힌 진실을 두고 현재까지도 많은 의견이 대립한다. 원정화는 출소 뒤 다양한 매체에서 각종 북한 이슈에 의견을 내는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오랜 세월 간첩이라는 이름을 스스로 짊어지고 사는 셈이다.

    현재 황 중위는 재심을 준비하고 있다. 더이상 자신 같은 간첩 사건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라고 한다.

    제작진은 "원정화와 관련된, 4천여 장에 달하는 자료와 영상기록을 입수할 수 있었다"며 "온 가족들이 간첩이었다는 등 앞뒤가 맞지 않는 말로 점철된 원정화 진술과 황 중위의 군 검찰 진술영상에서 발견된 의문스러운 정황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