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화현장] 타자 향한 시선 나누는 문화예술축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종교

    [문화현장] 타자 향한 시선 나누는 문화예술축제

    뉴스듣기

    [앵커]
    개신교와 정교회, 천주교가 함께 마련한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가 '팬데믹 시대, 타자를 사랑하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온라인상에서 개막했습니다.

    모든사람이 함께 즐길수 있도록 영화에 화면 해설 음성과 소리 정보 자막을 넣어 제작한 배리어프리영화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타자를 향한 따듯한 시선을 나누는 두 문화예술 축제를 이빛나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12월 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제2회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 (사진 =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 홈페이지 화면)

    개신교와 정교회, 천주교가 연합하는 한국그리스도교신앙과직제협의회에서 개최하는 제2회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가 지난 11일 막을 올렸습니다.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는 신앙과 일상이 만나는 현실에서 이웃과 세상에 대한 이야기를 문화와 예술을 통해 풀어내는 자리입니다.

    이번 해에는 '팬데믹 시대, 타자를 사랑하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온라인상에서 열렸습니다.

    [인터뷰] 서범규 사무국장 / 한국그리스도교신앙과직제협의회
    "희망, 그리고 위로, 어떤 신앙의 신비를 표현하는 가장 적절하고 좋은 방법이 바로 문화와 예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문화예술제를 통해서 교회가 전하는 위로와 공감, 사랑의 메시지를 함께 나누고 싶었고요. 또하나는 팬데믹 시대에 타자를, 이웃을, 그리고 굉장히 많이 파괴된 창조 세계를 사랑한다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는 장을 만들어 보고 싶었습니다."

    제2회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에는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그리스도인과 시민들에게 전하는 각계 인사들의 영상 메시지를 볼 수 있는 '연대의 홀씨' 장이 마련됐습니다.

    또 홍성담과 김봉준, 최병수와 박은태 등 유명 작가 15명의 미술 작품 50여 점과 '팬데믹 시대의 기록'을 담은 시민 사진 공모전 수상작들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마음에 위로를 주는 음악과 불안정한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듣는 '토크 마당'을 모두 에큐메니칼문화예술제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도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포스터.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는 영화에 화면해설 음성과 소리 정보 자막을 넣어 제작한 일명 '배리어 프리 영화' 만을 상영하는 영화제입니다.

    배리어프리영화제는 영화를 감상하고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시·청각장애인과 다문화가족, 어르신 등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올해는 개막식과 폐막식, 영화제의 10주년을 기념하는 포럼과 씨네토크 프로그램 등이 모두 온라인에서 진행되고, 영화 상영은 온·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만나볼 수 있습니다.

    단, 오프라인 상영은 좌석 간 거리두기 등을 지키며 3일 동안만 진행됩니다.

    [인터뷰] 김수정 대표 /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영화제의 10회라는 것은 어떤 전환점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10주년을 돌아보기도 하고 앞으로의 10년을 또 준비하는 시기여서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희가 준비한 것들을 다 보여드리지는 못하는 상황이긴 하지만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그나마 다들 즐기실 수 있는 상황이 돼서 다행이기도 합니다. "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의 개막작으로는 1961년 개봉한 유현목 감독의 영화 '오발탄'을 선보였습니다.

    또 영화제에선 '감쪽같은 그녀'와 '빛나는' 등의 장편 영화와 '메밀꽃 필 무렵'과 '반짝반짝 두근두근' 등의 단편 영화를 상영합니다.

    영화제의 오프라인 상영은 오는 15일까지, 온라인 상영은 다음달 1일까지 진행됩니다.

    CBS 뉴스, 이빛나입니다.


    [영상취재] 정용현 [영상편집] 이남이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