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멸종위기' 사향노루, 민통선 이남서 포착…"서식지 보전 시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멸종위기' 사향노루, 민통선 이남서 포착…"서식지 보전 시급"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이자 천연기념물 제216호인 사향노루의 주·야간 활동 모습이 민통선 이남에서 포착됐다.

    녹색연합은 10일 백두대간 추가령에서 갈라지는 한북정맥 일대에 설치된 무인센서 카메라에 잡힌 사향노루 모습을 공개했다.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이남 지역에서 민간의 카메라에 사향노루의 주간 활동 모습이 뚜렷하게 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향노루는 현재 강원도, 비무장 지대 일대에 30여 개체만이 남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멸종위기 생물로 보호가 필요한 점 때문에 국가적색목록 위급(CR),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취약(VU) 등급으로도 지정돼있다.

    이번에 사향노루의 모습이 포착된 한북정맥 일대는 산림생태계가 우수하다. 산양·수달·담비·삵·하늘다람쥐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의 서식지이기도 하다.

    녹색연합이 설치한 무인센서카메라에는 사향노루뿐 아니라 멸종위기종 산양, 담비 등의 모습도 함께 촬영됐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야생동물 서식지 보호를 위해 지정된 야생동식물 특별보호구역은 진양호 일원 등 1곳뿐이다.

    녹색연합은 "민통선 이남 지역에서 사향노루가 서식한다는 것은 환경부가 이미 2018년 확인했으나 이후 관련 연구나 추가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생태적 보전 가치가 큰 해당 지역에 대한 정밀 조사와 보호 대책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